> 전체

10년 역사 '막돼먹은 영애씨' 장수 비결은

  • 김현숙.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 “영애씨와 김현숙이 별개일 수 있나요?”(배우 김현숙) 장장 10년이다. 2007년 첫방송을 시작해 무려 열 다섯 번째 시즌을 앞둔 케이블TV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연출 한상재)는 한국 드라마 사상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라는 기록을 세우며 31일 새 시즌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26일 오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자 한상재PD와 주인공 김현숙을 비롯, 이승준 조동혁 라미란 고세원 윤서현 정지순 조덕제 정다혜 스잘 등 출연진들이 대거 참석, ‘막돼먹은 영애씨’의 10주년을 자축하는 케이크 커팅식을 진행했다. 한상재PD는 “2007년에는 ‘30대 여자의 일과 사랑’이란 주제로 드라마를 시작했다. 이제는 서른 아홉에서 마흔이 돼 가는 영애씨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라며 “이전에는 공감대에 초점을 맞췄다면, 시즌이 거듭될수록 판타지도 필요하다는 생각에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려 한다”라고 이번 시즌의 기획 방향을 밝혔다.

한상재PD의 말처럼 주인공 ‘영애씨’가 벌써 10년의 세월을 함께 하면서 이제는 40대를 코앞에 둔 서른 아홉 여성의 일상을 그려낼 예정이다. 관전 포인트는 역시 영애의 결혼 여부다. 한 PD는 “영애가 꼭 결혼을 해야 하는지, 과연 결혼이 노처녀의 정답인지는 아직 결론내리지 못했다”라며 “만일 결혼하는 것이 맞겠다는 생각이면 극적인 결혼도 가능할 것 같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러브라인을 비롯해 등장인물들도 약간의 변화가 생긴다. 조동혁이 해물포차를 운영하는 마초남으로 등장해 영애의 선배 이승준과 삼각 사랑 구도를 형성한다. 첫 등장을 앞둔 조동혁은 “사실 걱정되고 부담스럽다. 새 인물이 들어올 때마다 댓글에 평가가 많던데 이왕 시작한 거 잘해보도록 하겠다”라는 각오를 다졌다. 이에 이승준은 “초반에는 욕을 많이 먹어야 할 것”이라며 “이번에는 영애를 꼭 내 걸로 만들어보겠다”며 웃음지었다.

10년을 영애씨로 함께 한 김현숙도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배우 인생의 반 이상을 영애로 살아왔다. 항상 다음 시즌은 없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라며 비장한 마음을 전했다. 영애와 함께 김현숙이라는 배우도 성장해왔다고 강조한 그는 “이전에는 영애를 생각하면 눈물부터 났는데 이제는 스스로도 진심으로 즐기면서 하고 있는 게 느껴진다. 여성 캐릭터가 10년 동안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는 작품을 하고 있다는 것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라고 들려주었다. 10년동안 적지 않은 변화도 있었다.

  • 조동혁 김현숙 이승준.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김현숙은 “30세의 나는 영애처럼 연애에서도 직장에서도 서툴렀다면 지금은 영애와 함께 성장했다는 생각이다. 다만 체력은 예전보다 훨씬 떨어졌다. 내용은 점점 세지는데 말이다”(웃음)라고 들려주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을 앞두고 혹독한 체중감량도 감행했다고. 현재 50kg대까지 살을 뺐다는 그는 “러브라인에 힘을 주기 위해 살을 뺐다. 이제 시청자에게도 예의를 지킬 때라 정돈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라며 웃음지었다. 이에 대해 한상재PD는 “김현숙의 몸무게는 제작진에게는 정말 중요하다. 살이 빠지면 촬영 전 ‘살이 너무 빠진 거 아니냐’라며 회의를 할 정도다. 원래 설정으로 볼 때 좀 더 찌워야 하는 게 맞지만 러브라인에 힘을 주려면 빼는 것도 맞다”라고 부연설명했다.

어느덧 10년이 흘렀고 등장인물들도 조금씩 바뀌었으며 신생 케이블TV 방송사에 불과했던 tvN도 자체 시상식을 열 만큼 성장했지만 ‘막돼먹은 영애씨’의 근간은 어디까지나 치열한 일상을 보내는 낙원사 사무실이다. 매일같이 출근하며 하루를 보내는 고단한 직장인들을 웃기고 울리며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초심’에는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현숙은 10년 간 함께 해 온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들려주기도 했다. “지금까지 수많은 배우들과 이 작품을 함께 했다. 혼자라면 절대로 10년을 할 수 없었던 일이다.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대한민국 평범한 직장인들의 시계는 지금도 열심히 돌아가고 있다. ‘막돼먹은 영애씨’의 미덕은 특출나지는 않지만 하루하루 온전히 자신의 삶을 살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정감있게 그려냈다는 데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이 쏟아지는 방송계에서 ‘막돼먹은 영애씨’가 이번에도 안타 이상을 날리며 다음 시즌을 기약할 수 있을까? 새로운 역사를 쓰는 시즌제 드라마의 발걸음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 라미란.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 '막돼먹은 영애씨' 출연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멕시코시티 예술여행 멕시코시티 예술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