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사상 최악 인질범과 일생일대의 ‘협상’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벌어지는 협상을 소재로 한 작품이 올 추석 관객들과 만난다. 현빈 손예진 주연의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이 바로 그 주인공.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협상’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현빈, 손예진, 이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인질범 민태구와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한국영화 최초로 ‘협상’을 소재로 다뤘으며 협상가와 인질범의 실시간 대결을 제한된 공간과 시간 속에 담아냈다.

메가폰을 잡은 이종석 감독은 “이 작품이 첫 영화인데 뭘 할까하는 고민이 많았다. 원래 범죄 스릴러나 액션에 관심이 많았지만 새로운 소재로 하고 싶다는 갈증이 컸다”라며 “오랜 고민 끝에 ‘협상’이라는 소재를 떠올린 것”이라며 작품 기획 배경을 들려주었다. 하지만 막상 스크린으로 옮기는 작업은 고민의 연속이었다고. “한정된 공간과 시간에서 과연 긴장감을 어떻게 끌어가야 할지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처음부터 현빈과 손예진을 머릿속에 넣고 시나리오를 썼는데 배우들이 전형적이지 않은 입체적이고 현실적인 캐릭터를 만들어줘 다행히 촬영을 잘 진행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번 작품에서 손예진은 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소속 협상전문가 하채윤 역으로 분해 데뷔 후 처음으로 경찰 역에 도전했다.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단숨에 읽었고 보는 내내 뒤가 너무 궁금했다. 긴장감과 몰입감이 압도적이었다”라며 시나리오에 큰 점수를 줬다. 역할에 대해서는 “지금까지와 비슷한 캐릭터를 또 한다면 관객들도, 연기를 하는 나도 지겨울 것 같아서 차별화된 캐릭터와 장르를 찾게 됐다”라며 “경찰 역할이 관객에게 프로페셔널하게 보여질 수 있을까 걱정도 했다. 또 같은 공간에서 시종일관 같은 자세로 긴장감이 극대화되는 모습을 보여줘야 했는데 행동이 아니라 표정과 대사로만 보여줘야 해서 에너지 소비가 컸다”고 설명했다.

현빈은 극중 인질범 민태구 역으로 분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악역을 연기했다. 현빈은 “악역이라고 생각하기보다는 인물의 복잡한 감정에 신경썼다”라며 “전형적인 악역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그 방법을 찾아가는 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세게 표현해야 하는 부분에서는 오히려 툭툭 던지고 느긋하게 표현했다. 다른 방식을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차별화된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이 작품으로 처음 호흡을 맞춘다. 극중 두 사람은 모니터를 통해 팽팽하게 맞서게 된다. 손예진은 “현빈 씨가 지금까지 보여왔던 이미지와 다른 역할을 선택해서 놀랐고 과감하게 도전한 점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현빈 씨의 출연이 내가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경찰과 인질범으로 극중 대립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이원생중계 기법으로 촬영됐다. 얼굴이 아닌 모니터를 보면서 호흡을 맞춘 것. 손예진은 “얼굴이 아닌 모니터를 보고 연기하는게 사실 쉽지는 않았다”면서 “현빈과는 동갑이면서 데뷔 시기도 비슷해 여러 동지 의식이 있었다. 그런 믿음이 있어서 모니터로만 봐도 잘 맞는다는 생각을 하면서 촬영했다”라고 웃음지었다.

현빈 또한 “이원 생중계로 촬영하면서 어렵고 생소한 부분들이 많았는데 그 부분들을 다 해소해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라고 손예진에 대해 평한 뒤 “모니터를 보면서 연기했지만, 눈으로 많은 연기를 했다. 눈빛이 좋다. 모니터 안에서 섬세한 연기를 자유자재로 표현해서 모니터를 보지 않는 느낌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서로에 대해 손예진은 현빈을 “적이자 동지”라고 표현한 뒤 “영화에서는 적이지만 같은 배를 탄, 사랑하는 상대 배우, ‘협상’에 열정을 쏟은 나의 동료”라고 덧붙였다. 이에 현빈은 “손예진은 밥 잘 사주는, 협상 잘하는 친구”라고 응수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종석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는 단계부터 배우들과 만나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 두 배우가 잘 받아주고 상의해서 아주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고 자신했다. ‘협상’은 오는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12월 제275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2018년 11월 제2751호
    • 2018년 10월 제2750호
    • 2018년 10월 제2749호
    • 2018년 10월 제274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스위스 인터라켄 겨울페스티벌 스위스 인터라켄 겨울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