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연예> 영화 ‘말모이’ 일제강점기 우리말 사수작전

한국어 사용 금지된 1940년대 배경$ 우리말 지키기 비밀작전 다뤄

까막눈 판수역 유해진 “정말 우리 말을 소중하게 지켜왔구나” 감동

‘한국어 암흑기’였던 1940년대 목숨을 걸고 우리 말과 글을 지켜낸 사람들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사명감 하나로 한국어를 사수하고자 마음을 모은 이들의 감동적이고도 따뜻한 이야기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3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자 엄유나 감독과 배우 유해진 윤계상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이 참석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를 배경으로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을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말모이’란 주시경 선생이 남긴 최초의 우리말 사전 원고로 조선말 큰 사전의 모태가 된 ‘말모이’에서 따온 제목이다. 사전을 뜻하는 순우리말이자 극 중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에서 우리말을 모으는 비밀작전의 이름이기도 하다. 지난해 영화 ‘택시운전사’ 각본으로 호평을 받은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이다.

엄유나 감독은 “일제강점기를 다룬 영화라고 하면 무장투쟁을 한 독립군이나 위대한 영웅을 떠올리기 쉽지만 ‘말모이’는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서 사전을 만들었던, 전국에서 말을 보내준 수많은 이름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들려주었다. 기획의도에 대해서는 ”지금도 역사라는 것은 작은 행동들이 모여 큰 일을 이루는 것이다. 동시대에 작은 울림을 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작업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는 마치 한 권의 사전을 만드는 것과 같다.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라는 말이 있는데 그게 영화에도 적용된 것 같다.“고 영화 작업에 대한 철학을 전했다.

우리말에 눈뜨면서 사전 작업에 돌입하게 되는 까막눈 판수 역으로 분한 유해진은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정말 우리 말을 소중하게 지켜왔구나, 지켜졌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말을 지켜왔던 그분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봤다”라며 “전체적으로 순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라는 점에서 공감이 갔다”라고 들려주었다. 역할과 관련해서는 “‘말모이’라는 사전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까막눈 판수의 시점을 통해 관객들이 더 이해하기 쉬울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윤계상은 말을 모아 나라를 지키려는 조선어학회 대표로 나선다. 유력 친일파 인사의 아들이지만 아버지의 변절을 부끄러워하는 인물이다. 민족의 정신인 말을 지키는 것이 나라를 지키는 길이라 믿기에, 일제에 맞서 주시경 선생이 남긴 원고를 기초로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을 모으는 ‘말모이’를 이어간다.

윤계상은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으면서 책임감을 가지고 조선어학회를 이끌어야 했던 대표라는 직책을 연기하며 마음고생을 하기도 했지만, 간접적인 경험을 통해 우리말을 지키고자 했던 분들의 마음을 느끼게 되어 감사하고 삶을 다시 돌아보게 되었다”라며 “정환은 판수를 만나 변화하면서 혼자 힘이 아닌 여러 사람의 의지가 모여서 큰 뜻을 이루는 게 옳다고 여기게 된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두 사람의 캐스팅과 관련해 엄 감독은 “‘말모이’는 말맛이 나는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이를 놓고 볼 때 유해진 선배님 말고는 떠오르지가 않더라”라며 “윤계상씨는 조선어학회 대표와 같이 느껴졌다. 출연작을 보면 그동안 끊임없이 힘든 도전을 해왔더라. 정환의 모습이 윤계상의 도전하는 모습과 자연스럽게 겹쳐졌다”라고 말했다.

유해진과 윤계상은 영화 ‘소수의견’에 이어 이번에도 함께 하게 됐다. 유해진은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길게 만나서 호흡해서 그런지 오랜만에 봐도 굉장히 편안했다”라며 “쓸데없는 에너지 낭비가 없었고 마치 동네 동생같은 느낌이었다”라고 들려주었다.

윤계상은 유해진에 대해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형님을 배우로서 존경한다. ‘소수의견’ 때 해진이 형님의 위트나 진정성 있는 모습을 봤다. ‘말모이’를 찍으면서는 판수 역할의 유쾌한 부분에 디테일하게 다가가시는 모습을 보고 정말 대단하다 싶었다. 형님의 열정도 그때보다 100배 감동적이었다. 나는 과연 그만큼의 에너지를 뿜어낼 수 있을까 싶었다. 정말 절대적인 존경하는 배우”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배우들의 사명감이 빛나는 영화 ‘말모이’는 오는 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3월 제277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3월 제2770호
    • 2019년 03월 제2769호
    • 2019년 03월 제2768호
    • 2019년 03월 제2767호
    • 2019년 02월 제2766호
    • 2019년 02월 제2765호
    • 2019년 02월 제2764호
    • 2019년 01월 제2763호
    • 2019년 01월 제2762호
    • 2019년 01월 제276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