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연예> 영화 ‘극한직업’, 유쾌ㆍ상쾌 코미디 ‘설날 관객’ 저격

해체 위기 마약반 5인방, 범죄 소탕 위해 ‘마약치킨’ 위장 창업

막강 웃음 호흡 ‘독수리 오형제’ 설 연휴 극장가 파란 일으킬까

‘설날 저격’ 유쾌 상쾌 코미디가 관객들의 마음을 훔칠 수 있을까? 설날 관객들을 노리는 대중적인 웃음 요소 가득한 코미디 영화 한 편이 스크린에 찾아온다.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함께 코미디 연기에 도전하는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의 제작보고회가 17일 서울 강남 CGV압구정에서 배우들과 이병헌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극중 류승룡이 언제나 목숨 걸고 수사에 나서지만 실적은 바닥인 마약반 고반장 역에 이하늬가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 장형사 역으로 캐스팅됐다. 진선규는 절대미각 마형사, 이동휘는 마약반의 추격자 영호 공명이 막내형사 제훈 역으로 나서 5명이 웃음 호흡을 맞춘다.

메가폰을 잡은 이병헌 감독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아보고 느꼈던 감정이 ‘웃기다’는 것이었다. 코미디 영화면서 웃기는 것이 먼저여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그래도 된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소개했다.

류승룡은 다섯 배우들의 남다른 조화가 영화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라고 들려주었다. “말맛이 있고, 유쾌하고 상쾌함, 명쾌함이 있다”라며 “세상의 불쾌함들을 털어낼 수 있는 재미가 있는데 상상 이상의 재미를 주는 그런 영화인 것 같다”고 자신있게 전한 것.

이하늬도 “만약 따로따로 코미디를 했으면 절대 나올 수 없는 색깔들이 나왔다. 다섯 명 편집본을 보니 ‘이게 이런 장면이었나?’ 싶은 적도 많았다. 우리 모두 정말 열심히 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내려놓았다”라며 웃음지었다. 실제로 메이크업도 거의 하지 않았다는 이하늬는 “예쁜 척만 안 해도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었다”라며 “염색, 눈썹 관리 다 안 했다. 헤어, 메이크업을 하는 데 10분도 안 걸렸다. ‘내 얼굴이 저랬나?’란 생각에 자꾸 충격을 받아 나중에는 모니터를 안 볼 정도였다”라고 귀띔했다. 이에 류승룡은 “이하늬가 아니고서야 누가 이 역할을 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나 이하늬는 “많다”라고 답변해 웃음을 이끌어냈다.

이에 질세라 이동휘는 “영화를 보게 되면 치킨 생각이 굉장히 많이 생각나실 것이다. 영화 속에서 치킨의 감정이 진짜 잘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평소 옷에 관심이 많은 그는 극중 회색 트레이닝복만 입어야 하는 상황이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촬영이 없을 때 회사에서도, 감독님도 제가 액션스쿨에 열심히 간 줄 아는데 사실은 근처에 있는 아울렛에 갔다. 영화에서 단벌을 입는 설움을 대신했다”고 말했다.

‘범죄도시’로 각광받는 충무로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진선규는 살벌하게 웃기는 마약반의 절대미각 마형사로 분해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보여준다. 특히 그는 촬영중 가장 많이 고생하기도 했다고. 이하늬는 “코믹 영화지만 굉장히 어렵게 촬영했다. 강도 높은 액션 신이 있는데, 선규 오빠가 액션스쿨에 가자마자 허벅지 근육이 파열됐다”며 “절뚝 대면서도 액션 신을 다 소화하는 바람에 굉장히 고생했다. 극중 나에게 많이 맞기도 했다”라고 들려주었다.

‘극한직업’이 첫 상업영화인 공명은 역할을 위해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기도 했다. 그는 류승룡에게 감사함을 표현하며 “현장에서 너무 편하게 대해 주셨다”며 “다도 세트를 가져오셔서 한 명 한 명에게 차를 내려주셨다. 마음의 안정을 찾게 해 주셨다”라고 전했다.

류승룡은 “이번에는 팀워크를 중시했고, ‘억지로 무언가를 하지 말자’는 것이 모토였다. 우리가 즐겁고 우리가 사랑이 넘쳐야 그것을 (보는 이들에게) 나눠줄 수 있고, 전달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놓치지 않으려고 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화기애애했던 제작보고회만큼이나 막강 웃음 호흡을 보여준 ‘독수리 오형제’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설 연휴 극장가에 파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극한직업’은 2019년 1월 개봉한다.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1월 제27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1월 제2762호
    • 2019년 01월 제2761호
    • 2019년 01월 제2760호
    • 2018년 12월 제2759호
    • 2018년 12월 제2758호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수구레 국밥’에 전해지는 온기 ‘수구레 국밥’에 전해지는 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