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연예> 애니메이션 ‘언더독’ 베일 벗어

‘마당을 나온 암탉’ 명품 더빙군단 다시 뭉쳤다

지난 2011년 220만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 애니메이션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마당을 나온 암탉’(감독 오성윤)의 감동을 재현할 수 있을까? ‘마당을 나온 암탉’의 명품 제작진과 도경수 박소담 박철민 이준혁 등 명품 더빙군단이 뭉친 애니메이션 ‘언더독’(감독 오성윤 이춘백)이 베일을 벗었다. 2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언더독’ 제작보고회에는 열려 오성윤 감독, 이춘백 감독을 비롯해 배우 도경수(엑소 디오), 박소담, 박철민, 이준혁이 참석했다.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위대한 모험을 그린 영화로, 보편적인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다룬다. ‘마당을 나온 암탉’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의 7년만의 차기작인 이 작품은 제작 단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앞서 ‘마당을 나온 암탉’은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선정된 데 이어 한국 영화 최초로 제5회 실크로드 국제영화제 베스트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 애니메이션의 쾌거를 보여준 작품이다.

오성윤 감독은 “감개무량하다. 7년 만의 새 작품으로 영화를 이렇게 오래 만들어도 되나 싶었다. 대중예술을 하려고 들어왔는데 긴 세월을 거쳐서 영화를 만들고 선보이게 됐다. 굉장히 긴장되고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 감독은 SBS ‘동물농장’을 시청중 제작을 결심했다. 그는 “동물 유기견 보호소에 대해 다루는 ‘동물농장’을 봤는데 보호소 안에 수많은 개들이 갇혀있었다. 순식간에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조사를 해 보니, 10일 안에 입양이 안 되면 죽을 운명이라더라. 그래서 10일이라는 타임프레임 안에서 어떻게든 이 아이들을 탈출시켜야겠다 싶었다”라고 영화의 기획의도를 전했다. 그러나 시나리오를 풀어가면서 갈등도 있었다고. 오 감독은 “이춘백 감독은 반려인이라 시나리오 말미에 의견 충돌이 있었다. 자유를 찾아나간다는데, 개들의 행복이 그게 다일까 싶었다. 애완견으로 자란 개들에게는 또 다른 행복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묵과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 균형을 맞추면서 많이 싸우면서 완성한 시나리오”라는 것. 이에 이춘백 감독은 “개들은 사람을 향해 조건 없는 사랑을 베푼다. 그들이 주인에게 버림받았을 때, 그 자리에서 무한정 기다리는 걸 보면 너무 안타깝다. 의존적인 모습보다는 주체적으로 자기 행복을 새롭게 찾았으면 하는 바람이 그 개들에게 있었으면 했다”고 작품에 담고자 했던 진심을 전했다.

막강한 ‘더빙군단’도 입을 열었다. 극중 순수하지만 모험심 강한 개 뭉치 목소리를 연기한 도경수는 “처음 애니메이션을 녹음했는데 녹음실은 익숙하지만 첫 더빙은 낯설더라”라면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틀에 갇히지 않고 편한 대로 할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는 도경수는 “첫 녹음을 할 때는 강아지를 키우고 있지 않았다. 2년 전 후시 녹음을 할 때부터는 강아지를 키우게 됐는데 녹음하면서 강아지들 생각이 많이 나더라. 강아지들의 소중함과 사랑스러움을 많이 느끼면서 녹음했다”고 들려주었다.

박소담은 사람들을 피해서 숲속에서 살고 있는 까만 털로 뒤덮인 개 밤이 역으로 분했다. 그 역시 “표정을 보이지 않고 목소리로만 잘 전달이 될까 싶었다. 아니나 다를까, 과하게 해야 하면서도 너무 과하면 안 됐다. 중간 지점을 찾으면서 감정 전달을 하는 부분이 어려웠다”고 목소리 연기의 어려운 점을 들려주었다. 그러나 “무언가를 보고 입을 맞추려고 하는 게 아니라, 제 감정을 가져가고 다양한 걸 시도해볼 수 있는 굉장히 좋은 기회였다”라고 새로운 시도가 흥미로웠다고 들려주었다.

‘마당을 나온 암탉’의 달수에 이어 다시 한번 오성윤 감독과 재회, ‘언더독’에서 활력을 불어 넣는 짱아 캐릭터를 맡아 연기를 펼친 박철민은 “짱아가 아주 원초적이고 본능에 살아있는 개다. 그런 부분들이 저와 아주 닮은 것 같다. 많은 동료들이 자유를 향해서 가는데, 짱아는 인간의 사랑을 그리워한다. 그런 면에서 매력이 있다”라며 웃음지었다. 오성윤 감독은 “‘언더독’은 어린이도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다. ‘마당을 나온 암탉’처럼 한국 애니메이션을 확 띄울 수 있는 좋은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개봉은 내년 1월 16일.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1월 제27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1월 제2762호
    • 2019년 01월 제2761호
    • 2019년 01월 제2760호
    • 2018년 12월 제2759호
    • 2018년 12월 제2758호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수구레 국밥’에 전해지는 온기 ‘수구레 국밥’에 전해지는 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