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연예> 영화 ‘어쩌다 결혼’ 로맨스 없는 로맨틱 코미디?

자유를 얻기 위해 ‘3년간 결혼 계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담아

김동욱 재벌 2세 성석 역… 고성희 전직 육상 요정 해주 역 열연

로맨스 없는 로맨틱 코미디? 2월 밸런타인 데이를 겨냥한 특별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한 편이 관객들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추운 겨울을 녹여줄 따뜻함이 담긴 작품이다.

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어쩌다, 결혼’(감독 박수진 박호찬)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작품은 자유를 얻기 위해 결혼을 계획하는 항공사 오너 2세 성석(김동욱)과 내 인생을 찾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전직 육상요정 해주(고성희)가 서로의 목적 달성을 위해 3년간의 결혼을 계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황보라, 김의성, 임예진, 염정아, 조우진, 손지현, 유승목, 이준혁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신인 감독과 배우를 발굴하기 위한 특별한 프로젝트로 기획, 저예산 영화로 제작됐지만 영화의 만듦새나 캐스팅은 관객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박호찬, 박수진 감독은 “이 작품은 우리의 연출 데뷔작으로 시나리오부터 연출까지 모두 공동으로 작업해 완성한 결과물”이라며 “바랐던 좋은 배우들과 제작진이 참여한 꿈꿔 왔던 현장이었다. 이 영화에 인생의 복을 다 썼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라며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 작품은 출연 배우 중 한 명인 한성천이 쓴 시놉시스에서 출발했다. 한성천은 “결혼을 해야 해서 하는 건지, 하고 싶어서 하는 건지 늘 궁금했다. 두 감독님을 만난 덕분에 이야기가 좋게 발전할 수 있었다”고 기획 배경을 들려주었다.

김동욱은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서는 결혼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재벌 2세 성석 역으로 분했다. 김동욱은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심했다. 재밌는 대본을 받았다는 기쁨이 컸고, 작품의 취지에도 크게 공감이 갔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작품은 결혼에 대한 답을 내리고자 하는 영화는 아니다. 요즘 세대들의 다양한 가치관과 고민을 함께 나누는 작품이다. 이런 좋은 취지의 다양성 영화가 잘 돼서 신인 감독들과 배우들이 나아가는 길에 초석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박호찬 감독은 “보여지는 재벌 2세가 아니라 조금 더 인간적인 모습으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표면적으로는 바람둥이로 보이지만 성석의 속사정을 관객들이 알게 됐을 때 공감을 얻고 이해받을 수 있는 인물로 그렸다”라며 “김동욱이 연기를 정말 잘해줬다. 주변에 있을 법한, 공감 가는 인물로 그려지게 됐다. 능청스럽고 유쾌하고 인간미 넘치는 인물로 표현됐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고성희는 전직 육상 요정 해주 역할을 맡았다. 해주는 엄마와 세 오빠의 결혼 압박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인생을 찾아 나선다. 결혼을 가장 중요한 일로 여겨왔던 고정관념에서 탈피, 이를 선택으로 여기는 현대인들의 솔직한 생각을 대변하는 인물이다. 극중 과감한 먹방까지 선보이는 고성희는 “실제로 먹방을 좋아한다. 자기 전에 보기도 한다. 연구도 한다. 먹는 방식에 예민하다”라며 “먹방 장면을 찍을 때 재밌었고 그런 장면을 통해 해주라는 인물의 반전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들려주었다. 김동욱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좋았다. 극중 우리 캐릭터가 가까워지는 속도와 비슷한 속도로 가까워졌다. 초반에 의도한 것도 있었다. 약간 거리를 두면서 리딩을 같이 하고, 점점 영화 찍어가면서 가까워졌다”며 “같은 동네에 살고 있어 동네에서 제작진과 따로 만나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김동욱이 던져주는 연기와 순간적인 애드리브가 재밌었다. ‘살아있는 것처럼 연기할 수 있구나’라는 걸 배웠다”고 털어놨다.

황보라는 고성희의 절친이자 돌싱녀 미연 캐릭터로 분했다. 황보라는 “훌륭한 배우들과 호흡할 수 있다는 생각에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라며 “또래라 편하게 촬영했다. 실제로도 되게 친해져서 정말 친구처럼 지내자 하다 보니 촬영이 캐릭터인지, 나인지 모를 정도로 하게 됐다. 내가 연기할 때 불편하고, 쑥스러우면 보는 입장에서 재밌어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재밌게 나온 것 같다”라며 웃음지었다.

박수진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는 단계부터 박호찬 감독과 공동으로 작업했다. 내가 해주 캐릭터를 만들었고, 박호찬 감독이 성석 캐릭터를 만들었다. 둘이 만나는 신이 있으면 그 역할로 우리가 분했다. 내가 대사를 치면 반대가 받으면서 작업했다. 함께 작업하다 보니 바로 피드백이 온다. 객관화가 빨리 돼 공감 가는 캐릭터를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어쩌다 결혼’은 오는 2월 13일 개봉한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