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부터 문가영·안소희까지…청춘군단 뜬다

  •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드디어 첫 방송된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제작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그린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모여든 파란만장한 청춘들의 극한 생존기가 더 강력해진 웃음 폭풍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김선호X이이경X신현수부터 문가영X안소희X김예원까지, 청춘군단의 하드캐리 열연

지난 시즌에서 맹활약한 원년 멤버 이이경을 비롯해 김선호, 신현수, 문가영, 안소희, 김예원까지 대세 배우들의 참신한 조합은 시즌2를 더욱 기다리게 하는 이유다. 무명돌 출신의 가수 지망생 ‘차우식’으로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일 김선호, 여전히 잔망美 넘치는 ‘와이키키’의 공식 웃음 치트키 ‘이준기’역의 이이경, 뇌도 마음도 순수한 ‘국기봉’으로 ‘배꼽스틸러’의 자리를 노리는 신현수가 극한 청춘의 현실을 대변하며 웃음과 공감을 증폭한다. 여기에 청춘 3인방의 첫사랑 ‘한수연’으로 웃음, 공감, 설렘까지 완벽 삼박자를 책임질 문가영과 준기의 동창이자 알바왕 ‘김정은’으로 파격 변신을 예고한 안소희, ‘와이키키’ 최상이 포식자 ‘차유리’를 맡은 김예원은 특유의 능청 연기로 웃음을 증폭한다. 망가짐도 불사한 이들의 하드캐리 열전이 시청자들에게 눈물 쏙 빠지는 웃음을 선사한다.

# 다시 뭉친 ‘웃음 제조 드림팀’ 이창민 감독과 김기호 작가! “다시 한 번 ‘깔깔’ 웃겨 드릴 것”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신개념 청춘 드라마라는 평을 이끌어내며 매회 레전드 명장면을 탄생시킨 ‘웃음 제조 드림팀’ 이창민 감독과 김기호 작가 군단이 다시 한 번 뭉쳤다. 지난 시즌과의 차별점에 대해 이창민 감독은 “즐겁고 편안하게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기본 틀은 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고, 김기호 작가는 “시즌1과 비슷한 분위기이지만 더 코믹해졌고 사고의 스케일이 훨씬 커졌다. 고교 동창생인 세 친구가 벌이는 가공할만한 사건사고 퍼레이드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뭐 하나 제대로 풀리는 일이 없는 안쓰러운 청춘들이지만 자신의 꿈을 위해 열심히 도전하며 살아간다. 그 어떤 역경도 긍정적인 청춘의 에너지로 뚫고 나가는 모습들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이며 기대감을 증폭했다. 다시 한번 ‘깔깔’ 웃겨 드릴 자신이 있다는 이창민 감독과 김기호 작가는 “웃음으로 스트레스를 확 날려드릴 테니 많이들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예측 불가의 참신하고 기발한 에피소드로 중무장한 탄탄한 대본과 예리하고 감각적인 연출의 시너지가 또 한 번 웃음 레전드를 경신할 것인지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 초특급 카메오 군단 출격, ‘꿀잼력’이 으라차차!

지난 시즌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선사한 또 하나의 즐거움, 바로 등장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초특급 카메오 군단의 활약은 시즌2에서도 계속된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강렬한 존재감으로 웃음을 증폭한 박성웅, 김서형, 이덕화, 윤세아, 김기현 등 내공 만렙 배우들이 지난 시즌을 빛냈다면 이번 시즌에는 주상욱, 오나라, 이시언, 정만식, 문희경 등 비범한 아우라의 배우들이 출격을 예고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진은 “청춘 배우들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과 이창민 감독, 김기호 작가진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발산해 웃음 폭풍을 일으킬지 지켜봐 달라”며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참신한 재미로 찾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이날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