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실화탐사대' 박도령, 내림굿 사기 의혹…그는 누구? '댄스 그룹 출신'

  •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오늘(3일)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양육비 지급을 거부한 채 잠적한 미국인 남편과 삼천 명의 신딸을 꿈꾸는 어느 무당의 이야기를 방송한다.

그를 믿지 마세요! 미국인 남자를 고발합니다

여덟 살 된 아들을 혼자 키우는 싱글맘 미나(가명) 씨. 벌써 2년 째, 이혼한 미국인 전남편을 찾고 있다. 매달 양육비 50만 원을 지급하기로 약속했던 그가 어느 날 홀연히 잠적해버렸다는 것. 알고 보니 전남편은 새로운 여성과 결혼을 했고, 곧 아이가 태어날 예정이라고 한다. 아들의 양육비를 주지 않기 위해 연락조차 끊은 남자가 또 다른 아이의 아빠가 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는 미나 씨. 급기야 얼마 전, 전남편의 충격적인 과거를 알게 되었다며 분노했는데. 미국인 전남편이 한국 여성들을 상대로 결혼과 출산, 그리고 이혼을 반복적으로 행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는 과연 사실일까?

박 도령의 수상한 신내림

2년 전,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여동생과 함께 박수무당을 찾아갔다는 한 여성, 그곳에서 신내림 굿을 받아야 한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고 3천만 원을 내고 신내림 굿을 받았다. 평소 무속 신앙을 믿지 않았던 그녀지만 1990년대 댄스 그룹에서 활동하며 각종 방송에 출연했던 박 도령이 거짓말을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기 때문. 하루아침에 무속인이 됐지만, 뭔가 이상했다는 그녀. 신내림 굿을 받을 당시 조상신이 들어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무속인 생활을 계속한 것은 월 300만 원을 벌 수 있다는 박 도령의 말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녀가 실제로 벌어들인 돈은 월 80만 원에 불과했다고. 결국 박 도령에게 굿 비용 환불을 요구했다. 연예인이었던 박 도령이 무속인의 길로 접어든 건 지난 2016년, 희귀병을 앓는 딸을 살리기 위해서였고, 그의 사연은 방송을 통해 알려졌다. 지난 4년간 그가 받아들인 신딸만 무려 6명. 이례적일 정도로 신딸을 만들어 온 이유는 무엇일까?

무려 네 명의 한국 여성과 결혼하고 아이를 낳은 미국 남자와 그를 애타게 찾는 전처의 사연, 그리고 신내림 굿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연예인 출신 무속인의 실체를 오늘 저녁 8시 55분 '실화탐사대'가 추적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