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국내 첫 국민참여재판은 어떤 모습?

영화 ‘배심원들’ 베일 벗었다
  •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
2008년 한국에는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평범한 시민들로 구성된 배심원들이 재판에 참여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 ‘배심원들’(감독 홍승완)이 베일을 벗었다.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오수정 그리고 홍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도전한 이들의 실화를 재구성한 이 작품은 생애 처음으로 누군가의 죄를 심판해야 하는 배심원들과 사상 처음으로 일반인들과 재판을 함께 하게 된 재판부까지, 보통 사람들의 특별한 재판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작품에는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판결하는 강한 신념을 지닌 원칙주의자 재판장 김준겸 역의 문소리, 청년 창업가이자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의 박형식, 늦깎이 법대생이자 1번 배심원 윤그림 역의 백수장, 요양보호사인 2번 배심원 양춘옥 역의 김미경을 비롯해 각각의 개성 있는 배심원들이 등장한다.

사건 기록을 통째로 외워버릴 정도로 열정적이고 18년간 내리 형사부를 전담했을 만큼 강단과 실력을 지닌 재판장 김준겸 역의 문소리는 “시나리오를 20장 넘겼는데 이야기가 어떻게 될지 너무 궁금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김준겸은 사법부의 우려와 찬반으로 나뉜 여론으로 들끓는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의 재판장을 맡은 후, 자신의 신념과 원칙에 따라 재판을 진행하려 노력한다. 그러나 배심원과 함께하는 재판은 처음인데다 모든 상황이 마음처럼 흘러가지 않아서 위기를 겪는 인물이다.

  • 배우 문소리
문소리는 “가장 좋았던 점은 많은 사람들이 머리를 모아, 마음을 모아, 뭔가를 해내는 과정이 뿌듯하고 뭉클해 관객들과 나누고 싶었다. 배우들에게도 특별했지만, 관객분들에게도 흔하지 않은 영화가 될 것 같아서 선택했다”며 작품 선택 배경을 전했다. 실제로 법정 취재도 열심히 했다는 그는 “김영란 전 대법관 님을 만나 리서치도 많이 했다. 국민참여재판을 실제로 참관도 했다. 준비를 하면서 ‘내가 그 많은 세월을 법전과 법정에서 보내온 사람들의 느낌을 담아낼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이 들어 끊임없이 법에 관련한 자료를 읽었다. 강단 있는 법조인이 느낌을 주려고 노력했다”며 녹록지 않았던 준비 과정을 들려주었다.

후배 박형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맑고, 화사하고 그림 같은 모습이라 저 화사한 청년이 (작품에서) 튀지 않을까 걱정했다. 그런데 박형식이 어느샌가 나를 ‘누나’라고 부르면서 극중 캐릭터 권남우가 됐더라. 8번 배심원 권남우를 꼭 끌어안고 그 캐릭터가 됐다”고 칭찬했다.

SBS ‘상속자들’, JTBC ‘힘쎈여자 도봉순’, KBS ‘슈츠’등 드라마를 통해 떠오르는 청춘스타로 자리매김한 박형식은 이 작품으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박형식은 “긴장이 돼서 잠도 제대로 못 잤다. 선배님들이 많이 계셔서 촬영할 때도 많이 힘이 되고, 의지가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작품과 관련해서는 “배심원 제도가 있는지 이 작품을 통해 처음 알게 됐고 많은 분들이 잘 모르고 계신 것 같더라. ‘배심원들’로 인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들려주었다.

홍승완 감독은 “박형식을 이전에는 TV로만 봤는데 순수함이 보였다. 남우라는 캐릭터에 형식 씨가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촬영하면서 느낀 것 중 하나는 표정이 맑아서 그런지 엉뚱한 말을 할 때도 묘하게 설득력이 생겼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김미경은 “우리 영화는 생각하지도 못한 일들이 팡팡 터지는 작품이다. 더불어 너무 아름다운 사람들과 함께 해서 눈물이 날 것 같은 작품”이라고 언급했다. 백수장 또한 “분위기만큼은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각자 캐릭터가 다른 이런 분들이 촬영하면서 하나로 모아지는 과정이 좋았다”라며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홍승완 감독은 “평범한 사람을 주인공으로 하고 싶었다. 세대별, 직업별로 각각 다른 사람들을 주인공으로 설정하고, 그런 사람들이 재판을 하면서 변해가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라며 “시나리오를 쓰면서 상상했던 인물들보다 배우들의 살아 있는 연기와 해석으로 다채롭고 풍부한 캐릭터가 완성됐다”고 감사를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