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이민호·김수현·지창욱 스타들의 군 제대 러시

오빠들의 ‘군 제대’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 주원과 임시완이 2월과 3월에 군복무를 마치고 제대한 가운데 올해는 유난히 팬들 곁으로 돌아오는 남자 스타들의 행렬이 이어질 전망이다.
  • 배우 지창욱
한류스타 이민호 지창욱 제대

우선 25일에는 한류스타 이민호가 소집해제했다. 지난 2017년 5월 12일 서울 강남구청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생활을 시작한 이민호는 이날 건강한 모습으로 소집해제를 알렸다. MBC ‘기황후’ 등의 작품으로 역시 중화권에서 인지도가 높은 지창욱도 27일 제대했다. 2017년 8월부터 강원도 철원 백골부대에서 군복무를 시작한 지창욱은 강하늘, 인피니트 성규, 샤이니 온유 등과 함께 육군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출연해 군복무 중에도 연기 활동을 선보인 바 있다. 5월에도 스타들의 ‘제대 러시’는 이어진다. 영화 ‘청년경찰’ 홍보 활동을 끝으로 입대한 강하늘은 5월말께 제대를 앞두고 있다. 2017년 서울 성북구청 장애인복지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한 규현도 5월 초 소집해제한다. 앞서 규현은 올초 슈퍼주니어 콘서트 객석에 온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2PM 택연은 6월에 돌아온다. 당초 미국 영주권자라 군면제 대상이었던 택연은 입대를 위해 영주권을 포기하고 육군 백마부대에 입대한 바 있다. 백마부대 신병교육대대에서 조교로 복무한 택연은 지난해 10월 국군의 날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택연은 현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와 제대 후 재계약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 배우 이민호/배우 김수현/배우 강하늘
김수현, 7월 군 전역 예정...차기작 경쟁 ‘치열’

배우 김수현도 막바지 군생활을 보내고 있다. 지난 2017년 10월 23일 입대한 김수현은 군 전역에 가장 관심이 모이고 있는 스타 중 하나다. 지난 2012년 심장질환으로 공익근무요원 대체복무에 해당하는 4급 판정을 받았음에도 건강을 회복하고 현역으로 입대해 대중의 이목을 끌었던 김수현은 오는 7월 1일 제대 예정이다. 군 복무중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조용히 군 생활에 전념한 그는 지난 3월 성실한 군 생활로 병장으로 조기 진급하기도 했다. 대형 스타들의 연이은 제대 소식으로 남자 배우 캐스팅 시장에도 활기가 돌고 있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이민호, 김수현, 지창욱 등 한국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지닌 스타들이 한꺼번에 제대하면서 이들을 잡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미 많은 물밑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들 또한 오랜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만큼 작품 선정에 신중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논란 속 빅뱅 멤버들은 어떻게

군 생활중 물의를 빚은 빅뱅 멤버 탑과 빅뱅의 또다른 멤버인 지드래곤도 전역을 앞두고 있다. 앞서 탑은 의경 복무중인 2016년 10월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이후 강제 전역당한 탑은 서울 용산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며 6월 소집해제를 한다.2018년 2월 입대한 지드래곤도 논란의 주인공이었다. 그는 지난해 6월 군 병원 입원 당시 간부 병실에서 치료를 받았다는 의혹이 인 데 이어 과도한 휴가 사용과 체력이 계급에 미치지 못해 상병진급이 누락되기도 했다. 최근 빅뱅의 멤버 승리와 관련한 클럽 버닝썬 사건도 이들의 앞날에 궁금증을 낳게 하는 요소다. 사건 이후 승리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지만 빅뱅의 멤버였던 만큼 이들에게서 승리의 이미지를 지우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이런 가운데 지드래곤은 오는 11월 제대할 예정이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군대를 비롯해 최근 벌어진 버닝썬 사건 등으로 인해 부인할 수 없는 이미지 실추가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제대 후 이들이 대중과 어떻게 다시 소통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되는 대목이다”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