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삐따기’의 영화보기] 21. 엘리아 카잔 (Elia Kazan)

선천성 불구, 미남 배우들에 노골적 적대감
  • 카잔 감독은 <에덴의 동쪽>을 통해 형을 편애하는 아버지에게 반항하는 차남이 결국 부자지간의 혈육의 애뜻한 정을 확인하게 된다는 사연을 펼쳐준다. 둘째아들 칼 역을 열연한 제임스 딘이 고독한 청춘의 대명사로 부각된다.
브로드웨이 무대를 통해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A Streetcar Named Desire>,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 Cat on a Hot Tin Roof> 등을 무대에 올리면서 실력을 인정받는다.

시나리오를 직접 쓰고 메가폰을 잡은 <욕망이라는 이름의 열차>(1951)로 영화계에서도 주목을 받아낸다. ‘연기자가 배역에 푹빠져 실제의 인물처럼 연기한다’는 콘스탄틴 스타니슬라프스키의 ‘메소드 접근’을 연기자들에게 주문해 명성을 추가시킨다.

<신사 협정 Gentleman's Agreement>(1947), <워터프런트 On the Waterfront>(1954 )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연이어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한다.

미국으로 이주한 그리스인들의 애환을 다룬 <아메리카 아메리카 America America>(1963)를 통해 다민족 국가인 미국 사회의 이면을 조망해 준다. 1988년 자서전 <엘리아 카잔: 인생 Elie Kazan: A Life>을 출간한다.

‘미국 사회의 특권층, 앵글로 색슨계의 백인들’에 대한 적개심을 갖는다. 예일 대학 드라마 학교 재학 도중 좌익 성향의 ‘뉴욕그룹 시어터’ 단원으로 활동한다. 1934년 공산당에 입당한다.

1950년대 초 미국 정치, 사회에 불어 닥친 극우보수주의 영향에 따라 하원에 설치된 ‘반미국활동조사위원회’에 불려 나가 할리우드내에서 암약하고 있는 공산주의 성향의 영화인들을 제보하라는 압력을 받는다. 동료 영화인을 고발했다는 이유로 할리우드에서 ‘배신자’라는 낙인 이 찍힌다.

코미디언 제로 모스텔로부터 ‘밀고자’라는 지탄을 받았고 한때 절친 사이였던 희극 작가 아서 밀러는 ‘뉴욕 포스트’를 통해 카잔의 행동을 공개적으로 비판했으며 메카시즘의 횡포를 고발한 희극 <시련>을 발표한다.

‘여성들은 나에게 생명의 원천을 제공해 주었다’고 밝힐 정도로 공개적인 여성 편력을 즐겼다. 메릴린 먼로, 비비언 리 등 유명 여배우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악명을 떨친다.

오른쪽 다리가 짧은 선천성 불구여서 미남 배우들에게는 묘한 적대감을 보였다.

<초원의 빛 Splendor in the Grass>(1961) 촬영장에서 워런 비티가 수시로 거울을 보고 옷매무새를 고치는 것을 목격하고는 주변의 모든 거울을 치우라고 지시한다. 촬영 종료 후 감독은 비티에게 작은 손거울을 선물했다는 일화를 남긴다.

성격파 배우 숀 펜의 부친 레오 펜은 1952년 카잔이 ‘반미국활동조사위원회’ 증언으로 블랙리스트 명단에서 언급되는 바람에 큰 고충을 겪는다.

프란시스 F. 코폴라는 <대부 2 The Godfather: Part II>(19 74)의 하이만 로스역으로 카잔을 염두에 두었지만 메소드 연기의 대부 리 스트라스버그에게 배역 행운이 돌아간다.

메소드 연기자로 공인받은 제임스 딘, 말론 브란도, 몽고메리 크리프트와 모두 영화 작업을 한 유일한 감독이다.

말년 작품 <라스트 타이쿤 The Last Tycoon>(1976)에서는 연기파 배우로 알려진 로버트 드 니로를 기용했다.
  • 엘리아 카잔
1999년 그레고리 펙은 개인적 오류는 있지만 영화 업적은 평가받아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카잔의 ‘아카데미 명예상’ 수여에 대해 적극적 지지 의사를 밝힌다. 하지만 시상식장에서 닉 놀테, 에드 해리스 등은 기립 박수를 거부하면서 카잔의 동료 배우 고발에 대한 지난 과오를 비난한다.

그가 연출한 <신사 협정 Gentleman's Agreement>(1947), <워터프런트 On the Waterfront>(1954)는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여받는다.

이경기(영화칼럼니스트) www.dailyost.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7월 제278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2019년 06월 제2781호
    • 2019년 06월 제2780호
    • 2019년 05월 제2779호
    • 2019년 05월 제2778호
    • 2019년 05월 제277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월…맑은 물길 따라 절경에 ‘풍덩’ 영월…맑은 물길 따라 절경에 ‘풍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