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스크린서 부활한 772명의 학도병들

‘장사리’ 제작보고회... 메간 폭스, 김명민, 곽경택 감독 등 참석
“장사상륙작전은 전 세계가 알아야 하는 중요한 역사적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배우 메간 폭스)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부터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최민호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그리고 곽경택 감독이 잊혀진 학도병들의 역사를 건져올렸다. 2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하 ‘장사리’, 감독 곽경택 김태훈) 제작보고회에는 메간 폭스를 비롯한 출연진과 곽경택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

  • 영화 ‘장사리’에서 종군 기자 역을 맡은 메간 폭스.
‘장사리’는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를 거친 후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된 772명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곽경택 감독은 “연출 제의를 받고 제일 먼저 떠오른 사람이 아버지였다. 아버지는 열일곱 살에 평안남도에서 남한으로 내려와 저희를 키우셨다. 남과 북이 현재까지 갈라져 있는 상황을 항상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나로서는 이 이야기는 세상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했던 분들을 위한 존경과 감사한 마음을 담아 연출했다”고 메가폰을 잡게 된 이유를 밝혔다. 영화에서는 김명민이 유격대의 리더이자 출중한 리더십으로 학도병들을 이끄는 이명준 대위 역을 맡았다. 이어 일등 상사 류태석 역에 김인권, 학도병들의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찬년 중위 역에는 곽시양, 위기 때마다 솔선수범하는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에 최민호, 에이스 학도병 기하륜 역에는 김성철이 각각 캐스팅됐다. 메간 폭스는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알리고자 하는 종군 기자 매기 역으로 분했다.

  • 배우 김명민.
김명민은 “장사리 전투에 대한 이야기는 들어봤지만 찾아봐도 자세한 내용은 나와 있지 않았다. 이명준 대위의 실존 인물인 이명흠 대위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없었다. 숭고한 희생정신이 묻힌 것에 대해 안타까움이 있었다”라며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할 수 있었던 건 장사리 전투가 있었기 때문임을 알리고 싶었다. 평균 나이 17세의 어린 학생들이 단 2주의 훈련을 거친 채 장사리 작전에 투입됐다. 이름을 기억하거나 누가 어떻게 전투에서 사망을 했는지도 알 수 없었다. 이명흠 대위는 그들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평생을 군번줄을 지급하는데 애썼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안녕하세요”라며 한국말로 인사를 건넨 메간 폭스는 “이번 영화에 참여한 건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이었다. 역사적인 사실을 기반으로 한 작업은 처음이었고, 곽경택 감독님과 꼭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엄중한 감정으로 임했다. 한국 역사상 가장 가슴 아프고 중요한 사건이자 많은 이들이 희생됐다. 촬영 내내 진지한 분위기였고 모든 분이 역사와 영화에 경의를 표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들려주었다. 한국 영화 제작 방식에 대해서도 새로웠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영화 만드는 방식에 있어 특별한 점을 발견했다는 것이다”라며 “한국은 촬영과 동시에 편집이 이뤄진다는 점이 특별했다. 내가 다음 신 촬영을 준비하고 있는데 방금 찍은 신에 대한 편집이 이뤄지고 있더라. 혁신적인 영화 제작 방식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유격대의 카리스마 넘치는 일등 상사 류태석을 연기한 김인권은 실제 학도병과 같은 마음을 느꼈다고. 그는 “촬영장에서 학도병들 간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고, 영화 속 관계 이상으로 심하게 친해졌다. 굉장히 열정적이었다. 부상도 많았고 촬영장에서도 치열함이 느껴졌다. 전투의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해서 걸어서 현장까지 간 적도 있었다”라고 들려주었다. 영화 ‘장사리’는 오는 9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