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백두산’ 톱스타+압도적 스케일로 새로운 재난영화 될까

  • 배우 이병헌, 배수지, 전혜진, 하정우(왼쪽부터).
역사상 최대 규모의 백두산 폭발이 일어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톱스타 캐스팅에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하는 재난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이 베일을 벗었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는 이해준 김병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가 참석했다. 연말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총 26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신과 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 스튜디오의 신작이다.

‘천하장사 마돈나’ ‘김씨 표류기’의 이해준 감독과 ‘신과 함께-죄와 벌’ 촬영을 맡은 김병서 감독이 공동연출했다. 갑작스러운 재난에 순식간에 아비규환이 된 한반도의 상황과 일촉즉발의 추가 폭발이 예측되는 위급한 순간이 그려진다.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는 폭발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이날 마동석은 할리우드 영화 ‘이터널스’ 촬영 일정으로 제작보고회에 불참했다.

극중 이병헌은 백두산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첫 북한 요원 연기에 도전했다. 오랜만에 국내 관객들과 만나는 이병헌은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이후 2년 만에 무대에 올랐다. 매해 새 영화로 관객들을 뵙다 2년 만에 올라오니 어색한 느낌도 있고 긴장도 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첫 북한 요원 연기에 대해서는 “러시아어, 중국어 연기도 있었는데 생각보다 분량이 많지 않았다. 외국어 선생님들이 촬영 때마다 항상 오셨고 미리 녹음을 부탁해 대사를 듣고 익숙해지도록 익혔다”라며 “사실 북한 사투리가 메인 언어인데 북한 사투리를 가르쳐주시는 너무나 훌륭한 선생님이 몇 개월 동안 촬영장에 붙어 있어서 많은 얘길 해주시고 고쳐주셨다. 걱정했던 것보다는 어렵지 않게 촬영을 끝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그간 여러 장르를 해봤다고 생각했는데 재난영화 장르는 처음이었다. 재난영화에서 놓칠 수 없는 스릴감, 긴장감이 전반적으로 흐르기 때문에 시나리오를 읽을 때 단숨에 읽는 재미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백두산’은 이병헌과 하정우라는 대한민국 영화계의 두 대표 스타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이번 영화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춘다. 하정우는 모두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된 대한민국 EOD 대위 조인창 역을 맡아 카리스마와 인간미를 겸비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병헌은 “하정우라는 배우와 함께 버디 무비 형식의 훈훈함이 있는 영화기 때문에 기대가 더 컸다”라며 “하정우는 평범한 신인데 그 신을 정말 재미있게 만드는 재주가 있더라. 신을 웃음과 유머로 풍요롭게 만들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하정우 또한 “이병헌 형과 함께 해서 시너지가 난 것 같다. 블랙코미디의 정수가 아닌가 한다. 진지한 얼굴과 중저음 보이스에서 나오는 뜬금없는 유머를 들었을 때 너무 좋다”라며 “좋은 선배를 만난다는 건 정말 어렵기도 하고 후배 입장에선 큰 축복이다. 오래 전부터 생각해오고 꿈꿔온 것이 이번 작품에서 실현돼 감사할 따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작품에 대해서는 “재난영화라고 해서 행동이나 캐릭터나 말이 단선적이지 않아서 좋았다. 재난상황이지만 인물들이 24시간 내내 힘들어하지는 않는다. 그런 밸런스가 잘 맞춰져 유머도 있고 솔직한 인물들의 대처 모습이 새로운 재난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배수지는 도심에 남겨져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최지영 역을 연기했다. 극중 하정우와는 부부로 등장한다. 그는 “혼자 촬영장에 나가 재난을 맞이하는 내용이 외로운 부분들이 많아서 몰입은 오히려 더 쉬웠다. ‘정말 혼자구나’란 생각에 외롭고 무섭고 두려웠고 그러면서 강해졌다”라고 들려주었다.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작전을 제안하는 ‘전유경’ 역은 전혜진이 맡았다. 그는 “굉장히 시끄러운 축구장에서 전화를 받고 출연을 결정했는데 이렇게 큰 영화인 줄은 몰랐다. 두 감독님 모두 좋아하는 분들이라 당연히 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라며 웃음지었다. ‘백두산’은 오는 12월 개봉한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