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영재 고통호소, 사생팬에 일침 "전화 좀 그만"

  • 사진=영재 인스타그램
[이솔 기자] 그룹 갓세븐 영재가 사생활 침해에 분노했다.

10일 영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발 한국 사람이든 외국 사람이든 전화 좀 그만하길. 진짜 정신 나가는 거 보기 싫으면. 밤낮 가리는 거 없이 전화하니까 잠도 못 자고 돌아버리겠네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걱정? 걱정한답시고 문자하고 카톡하고 전화를 해요? 그게 더 스트레스고 더 미치겠으니까 하지 마세요"라고 전했다.

국내외 일부 팬들에게 휴대전화번호가 유출되자, 해당 게시물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국내외 팬들은 "이건 사랑이 아닌 괴롭힘이다. 제발 그만하라" 등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영재가 속한 갓세븐은 지난달 새 앨범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을 발매했다.

  • 사진=영재 인스타그램
다음은 갓세븐 영재 게시글 전문.

제발 한국 사람이든 외국 사람이든 전화 좀 그만하길.

진짜 정신 나가는 거 보기 싫으면.

밤낮 가리는 거 없이 전화하니까 잠도 못 자고 돌아버리겠네요.

걱정? 걱정한답시고 문자하고 카톡하고 전화를 해요?

그게 더 스트레스고 그게 더 미치겠으니까 하지 마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