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강추위 날릴 유쾌한 호흡의 영화 ‘시동’

  • 배우 박정민 염정아 정해인(왼쪽부터).
겨울 강추위를 녹일 유쾌한 호흡의 영화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 네티즌 평점 9.8점을 받은 조금산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스크린에 옮겼다. 여기에 영화 ‘베테랑’ ‘엑시트’의 제작진이 참여,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짜임새 있는 연출과 제작 능력이 겸비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메가폰을 잡은 최정열 감독은 “원작의 일상을 포착해내는 비범한 관찰력이 좋았다”라며 “모든 캐릭터가 살아 숨쉬는 작품을 오랜만에 만났다. 이 인물들이 스크린 안에서 놀면 얼마나 재밌을까 싶더라. 원작을 충실하게 옮기는 게 저한테는 미션이었다”라고 밝혔다.극중 마동석은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 형 캐릭터로 분해 마성의 매력을 선사한다. 마동석은 현재 유럽에서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이터널스(The Eternals)’ 촬영중이라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불참했다. 극중 단발머리로 등장하는 마동석에 대해 최 감독은 “처음엔 마동석의 가발 쓴 모습이 상상이 안 됐다. 너무 안 어울리면 어쩌나 싶더라”라며 “그런데 마동석이 특수제작 가발을 쓰고 나오는 순간, ‘이렇게 어울릴 일인가?’싶어 놀라웠다. 독보적인 매력의 캐릭터가 탄생하겠구나 직감했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박정민은 “유럽에서 촬영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잘 계시죠?”라며 마동석을 향한 인사를 들려주기도 했다. 박정민은 반항아 택일로 분해 거석이 형 역의 마동석과 사사건건 부딪히는 호흡을 선보인다. 택일은 하고 싶은 건 해야 하고, 하기 싫은 건 하지 않는 자유분방한 기질 탓에 여기저기 매를 벌고 다니기 일쑤인 인물이다. 마동석과의 첫 만남에 대해 박정민은 “첫 만남 때 선배님의 몸 상태가 안 좋아서 목소리도 가라앉아 있었는데 그럼에도 속으로 ‘이분한테 맞으면 내가 어떻게 될까?’ ‘이 상태에서 맞아도 큰일 날 것 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촬영 내내 마동석 선배님이 워낙 저를 아껴주시고 좋아해주셔서 첫 만남부터 빨리 친해질 수 있었고 선배님을 너무 사랑하게 됐다”라고 들려주었다.

정해인은 기존의 반듯한 이미지를 벗고 택일의 둘도 없는 절친이자 반항아인 상필 역을 연기한다. 정해인은 “기존에 선보이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 웹툰을 늦게 알고 봤는데 너무 재밌었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또 “(청년들이) 사회로 나가기 전에 고민들이 있지 않나. 그런 지점에서 ‘시동’은 많은 공감이 됐다”라고 덧붙였다.함께 호흡을 맞춘 박정민에 대해서는 팬임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함께 출연해서 좋았지만, 생각보다 같이 많은 촬영을 못해 아쉬웠다. 제 기대만큼 붙는 신이 많지 않았다”라며 “그래도 촬영할 때 서로 눈만 봐도 통해서 무척 좋았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정민은 “시답잖은 애드리브를 던져도 정해인이 따박따박 다 받아주더라. 정말 좋았다. 함께 신들을 만들어갔다”라고 화답했다. 염정아는 택일 엄마 정혜 역할을 맡았다. 불 같은 손맛으로 아들을 키워온 배구 선수 출신 엄마로 남다른 카리스마를 자랑한다. 염정아는 “그간 엄마 역할을 많이 했지만 정혜 같은 캐릭터는 처음이다. 아들을 향한 사랑이 크지만 겉으로는 드러내지 않는 무뚝뚝함을 지녔다”라고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호흡 좋고, 성실하고 착한 후배들과 같이 연기해서 너무 좋았다”라고 촬영 내내 즐거웠다고 고백했다. 최 감독은 “일상의 따뜻함과 유쾌함이 있지만 궁금증과 재미를 계속 만들어가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그 점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는 바람을 전했다.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