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히트맨’ 권상우표 통쾌한 코믹 액션 설날 출격

  • 영화 ‘히트맨’ 출연진과 최원섭 감독(가운데).
내년 설 연휴 관객들의 웃음을 책임질 통쾌한 코믹 액션물이 온다. “코믹영화 중 서울대 급”이라며 주인공 권상우가 야망을 가득 품은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이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히트맨’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과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암살 작전도 두려워 않던 전설의 에이스 요원이 마감 압박에 시달리는 ‘짠내 폭발 웹툰 작가’가 된다는 재기 발랄한 설정으로 그가 술김에 그린 1급 기밀로 인해 벌어지는 이야기가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캐릭터를 통해 펼쳐진다. 권상우는 웹툰 작가가 된 암살요원 준을 맡아 그의 장기인 코믹과 액션 연기가 십분 발휘된 맞춤형 캐릭터를 선보이며, 정준호가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로 분해 존재감을 발산한다. 지지부진한 웹툰 작가 준의 든든한 아내 미나 역에는 엉뚱 발랄한 코믹 연기의 귀재 황우슬혜, 준의 팬인 막내 암살요원 철 역은 스크린 점령에 나선 차세대 스타 이이경이 맡았다.권상우와 정준호는 독특한 시나리오에 끌려 출연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권상우는 “대본 리딩할 때 정준호 선배를 뵙고 ‘어떻게 보셨냐’고 물었더니 저와 똑같은 감정을 느꼈더라. 처음에는 뭔가 했다가도 뒤돌아서면 다시 생각난다. 볼수록 웃기고 재밌는 영화”라고 ‘히트맨’을 소개했다.

이어 정준호는 “보통 시나리오를 두 세번 읽으면 대략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데, 이 작품은 다섯 번 읽었다. 웹툰과 현실을 넘나들며 뒤로 갈수록 배역의 개성이 나온다. 볼 때마다 신선한 느낌이었다”고 강조했다.코믹영화지만 여느 액션물만큼 과격한 고강도 액션이 난무한다. 이에 대해 “다른 액션영화보다 액션이 많다”고 귀띔한 권상우는 “최대한 화면 속에서 역동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타격감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했다. 이는 나의 자존심이기도 하다”고 들려주었다. 과거 코미디영화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정준호는 “세월이 흘러 한국 코미디영화들이 많이 발전했더라”라며 “나도 좀 발전한, 좀 더 깊이있고 재밌는 캐릭터로 코미디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히트맨' 시나리오가 신선하게 와닿았고, 출연진들도 욕심나 출연하게 됐다. 20여년 동안 해보고 싶었던 코미디 장기를 이 영화에서 보여주려고 한다. 안 보여줬던 연기를 표현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 권상우에 대해 “007을 한국에서 찍는다면, 주인공 캐릭터를 소화할 배우로 권상우를 꼽겠다. 저도 액션을 많이 했는데, 권상우 씨는 대역을 안 쓰고 위험한 장면까지 소화했다. 대한민국에서 코믹과 액션을 넘나들며 잘할 수 있는 연기자는 권상우 씨가 최고다. 제임스 본드 그 이상”이라고 극찬했다.권상우의 아내로 등장하는 황우슬혜는 “결혼을 안 해봐서 남편과 가족의 소중함을 알려고 관련 자료를 찾아봤다”고 들려주었다. 또한 “극중에서 욕을 많이 했는데, 15세라서 특정 욕은 못하게 하더라. 너무 심하게 했나보다”라며 웃었다. 부부로 호흡을 맞춘 권상우에 대해서는 “한국의 톰 크루즈”라고 극찬했다. 그는 “극중 제가 남편을 과감하게 많이 때린다. 빨개지도록 맞았는데도 계속 촬영하더라. 대단하시다”라고 말해 권상우를 미소짓게 했다.이이경은 “감독님을 많이 찾아가서 괴롭혔다. 그리고 현장에서 감독님이 원하는 걸 다 찍고 제가 원하는 것도 하면서 신이 풍성하게 나오길 바라면서 이것저것 준비를 많이 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히트맨’이 개봉하는 내년 1월에는 ‘해치지 않아’ ‘미스터 주’ 등 다양한 코미디 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경쟁작과의 비교에 권상우는 “공부 잘 하는 애는 못하는 애들 신경 안 쓴다. 우리는 혼자 공부 잘 해서 서울대 가는 ‘히트맨’”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서윤 스포츠한국 기자 ciel@sporthankook.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멕시코시티 예술여행 멕시코시티 예술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