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셀럽토크] 영화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이젠 ‘칸의 여왕’ 넘어서고 싶어요”

  • 배우 전도연.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전도연 주연이라는 사실만으로 단숨에 기대작이 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이 오는 19일 개봉한다. 제목만 보면 남자 배우들만 수십 명 나오는 진한 느와르인가 싶다. 하지만 이 영화는 돈 때문에 인생 마지막 기회 앞에서 짐승이 된 8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심각한 주제 같지만 의외로 웃음이 터지는 묘한 영화다. 절박한 상황에 놓인 8인의 캐릭터들은 저마다 독한 면을 갖고 있지만 그 중 가장 잔혹한 캐릭터를 꼽으라면 전도연이 맡은 연희다. “연희는 제가 아닌 누가 했더라도 등장부터 파격적인 인물이죠. 퍼즐에 대한 키를 쥐고 있기도 하고요. 정말 잔인하고 센 캐릭터이지만 저는 진짜 편하고 가볍게 연기했어요. 시나리오에 이미 다 만들어져 있어서 뭔가 더 보여주려고 하면 부담스러울 것 같았거든요.”

전도연이 맡은 연희는 술집 사장으로 어두웠던 과거에서 벗어나 완벽하게 새로운 인생을 꿈꾸는 인물이다. 어느 날 그녀 앞에 모든 걸 청산하고 새로운 인생을 살 수 있을 만한 거액의 돈이 나타나고 연희는 절망에 빠진 이들의 헛된 희망을 이용해 큰 판을 짜기 시작한다. “연희는 여러 가지 모습을 가진 캐릭터였어요. 잔인하기도 하고 평범하기도 하고. 항상 보면 악녀들에 대한 선입견이 있잖아요. 시작이 미우면 끝까지 미워야 한다는 식으로요. 근데 사실 인간에겐 너무나 많은 모습들이 있잖아요. 그런 걸 표현하고 싶었고 악역에 대한 로망도 있었어요. 연희가 마냥 미운 존재일까. 외형부터 제 아이디어를 많이 녹여냈어요.”

전도연은 연희를 연기하며 담담하고 순수한 얼굴부터 눈빛 하나로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웠다. 이전까지 보여준 이미지에서 탈피, ‘역대급’이라고 부를 만한 전도연표 독한 캐릭터의 탄생이다. 전도연은 “멀티캐스팅이라 좋았고 이렇게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었다”며 함께한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저는 항상 묻어가고 싶은 사람이에요. 많은 배우들과 함께 하고 싶은 갈증이 있었는데 되게 좋았어요. 특히 정우성씨는 사적으로도 봤지만 태영 캐릭터를 맡기로 했다는 말을 듣고 ‘진짜 그걸 한다고?’ 했었어요. 태영은 평범하고 벼랑 끝에 몰린 캐릭터인데 정우성이란 배우의 이미지는 이미 너무 많은 지푸라기를 잡고 있으니까. 원래 시나리오를 읽을 때랑 누군가가 구현할 때랑 완전히 달라요. 정우성 씨가 제가 생각하지 못했던 태영 캐릭터를 그려내서 저도 보는 재미가 있었어요. 아쉬웠던 건 함께하는 신이 많지 않아서 ‘정우성, 전도연이 붙어있을 때 이런 느낌이구나’ 알 때쯤 촬영이 끝났어요. 연희랑 태영의 이야기만으로도 영화 한편이 나올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올 만큼 아쉽기도 하고 재밌기도 했죠.”

존재 자체가 장르인 전도연은 명실상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다. 1990년 데뷔 이후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그녀는 ‘인어공주’, ‘너는 내 운명’ 속 사랑스러운 캐릭터부터 ‘하녀’, ‘무뢰한’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가진 독한 인물까지, 극과 극을 넘나드는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누구보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특히 지난 2007년에는 ‘밀양’으로 제60회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배우로 우뚝 섰다. ‘칸의 여왕’이라는 화려한 수식어는 전도연의 또 다른 이름이 됐다. “배우 전도연으로 사는 건 힘들어요. 이미 많은 것들이 만들어져 있다고 보니까. 또 제가 어느 순간부터 ‘너무 무게감이 있지 않나’ 싶은 걱정이 들더라고요. 전도연이 나온다고 하면 ‘이거 좀 무겁고 어려운 작품 아냐?’ 그런 대중의 부담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먼저 다가가야 하고, 그러려면 다양한 작품들을 선택해야 해요. 근데 쉽지 않아요. 솔직히 예전엔 내려놓질 못했어요. 시나리오 읽으면 타협이 안 되는 부분들이 있잖아요. 제가 제 필모그래피를 너무 사랑하나 봐요. 그게 전도연을 만든 장점이자 단점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칸의 여왕’을 올라서고 싶은 욕심도 있죠. 그 이상의 최고를 지향한다기보다 뭔가 제 스스로 올라서지 않으면 극복할 수 없을 것 같거든요. 진짜 옛날엔 제 타이틀이 ‘영화나라 흥행공주’였다니까요. 이제 저도 흥행 여왕이 돼보고 싶네요.”

특히 전도연은 지난해 12월 개봉한 영화 ‘백두산’에 선화 역으로 특별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짧은 장면이었지만 누구보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관객들의 뇌리에 깊이 박혔다. 이와 관련해 그녀는 “변화에 대한 욕심은 항상 있다. ‘백두산’도 다양한 계획 중 하나였다. 그런 시도를 많이 해보고 싶다”며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갈증을 드러냈다. ‘지푸라기’는 지난 2월초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한몸에 받았다. 전도연, 정우성 등 배우들의 내공 깊은 연기 열전은 물론 탄탄한 구성이 돋보이는 스토리 역시 화제였다.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제49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Special Jury Award)을 수상하고, 제34회 스위스 프리부르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영화제 초청됐다고 하면 작품적으로 어렵게 느끼실 것 같아 걱정이에요. 그냥 재밌는 영화였으면 좋겠어요. 저희 영화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아서 그런 기대치가 있는 것 같아요. 상상할 수 있어서 더 자극적인 영화라고 생각해요. 제가 아무리 인터뷰에서 많은 얘기를 한다 한들, 결국 배우는 작품으로 말하는 사람이니까요. 앞으로도 말이 아닌 작품으로 보여드릴게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