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여배우들이 펼치는 심장 뛰는 스릴러

이충현 감독 장편 데뷔작 ‘콜’ 제작보고회
  • 배우 김성령.
“관객들이 심박수가 올라가서 내 심장이 터지는 것 아닐까란 생각을 하시게 될 것”(배우 박신혜) 여배우들을 중심으로 한 보기 드문 스릴러 영화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콜’(감독 이충현)이 17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열린 제작보고회를 통해 첫 공개됐다.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과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 작품은 단편영화 ‘몸 값’(2015)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신예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과거와 미래가 연결된 전화 한 통으로 모든 것이 바뀐다는 신선한 기획을 바탕으로 긴장감 가득한 이야기와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보여질 예정이다.

충무로에서 보기 힘들었던 주요인물 전원이 여성인 여성중심 스릴러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팔색조 매력의 배우 박신혜가 2019년 현재에서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 역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으로 주목받은 신예 전종서가 1999년 과거에서 미래를 바꾸려는 여자 영숙을 연기한다. 여기에 딸 서연을 지키려는 서연의 엄마 역에 김성령, 딸 영숙의 운명을 바꾸려는 신엄마 역의 이엘이 합류하면서 여배우들의 에너지가 폭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신혜는 “서연은 과거를 뒤바꾸기 위한 대가를 처절하게 치르는 인물이다”라며 “저도 연기하면서 제가 모르던 모습을 발견하게 됐고 촬영하면서도 기대가 됐던 현장이었다. 서연이가 처음엔 영숙에게 끌려간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엄마와 모든 상황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서연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보시는 분들에게도 그렇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 박신혜
서연과 반대의 상황에 놓인 영숙 역의 전종서는 “영숙 캐릭터가 어쨌든 항상 감정이 과열되어 있고 공격적이고 과격하기도 하다. 감독님과 사전에 이야기를 많이 한 게 도움이 됐다. 촬영할 때는 많은 대화 없이 작은 사인들로 수월하게 촬영한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영숙과 닮은 점으로 끈질기고 광기까지는 아니지만 한번 꽂히면 되게 오래가는 데 그런 게 닮았다”고 했다. 지난해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신작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Mona Lisa and the Blood Moon)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며 할리우드 진출 소식을 전하기도 했던 전종서는 “할리우드에 가긴 했지만, 저는 ‘콜’ 촬영이 더 재미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영화의 중심 인물인 박신혜와 전종서의 남다른 호흡도 공개됐다. 박신혜는 “극중에서는 전화 통화로 이야기가 진행되다보니 종서와 직접 만나는 일은 많지 않았고 혼자 촬영하는 게 많았다. 하지만 서로의 촬영장에 와서 봐주면서 힘이 되어 줬다”라며 “현장에서는 정말 귀여운 친구”라며 전종서를 응원했다.

서연의 엄마 역으로 등장하는 김성령은 “실제로 나의 두 아들을 사랑하는 것 이상으로 영화에서 딸을 지키기 위한 모성애가 더 드러나지 않을까 싶을 정도”라고 모성애 연기에 몰입했다고 전하며 박신혜와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와 ‘상속자들’에 이어 세 번째로 만난 남다른 인연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모녀로 출연하는 건 처음인데 신혜는 늘 딸 같다”라며 “딸이 있으면 이렇게 친근할까 싶더라. 엄마들이 딸들에게 의지하는 것처럼 신혜 씨에게 의지하면서 친구처럼 대했다”라고 웃음지었다. 신엄마 역의 이엘은 “경험하지 못한 걸 연기해야 해서 자료도 많이 찾아봤다. 오히려 더 이상하고 과하게 연기하려고 했다. 영화 ‘캐리’의 줄리안 무어를 많이 보고 참고하려고 했다”라며 “과거에서 현재로 전해주는 말로 인해 상황이 바뀐다는 게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라며 작품의 내용에 대해 살짝 공개하기도 했다. 이충현 감독은 “우리나라에서는 여성 중심 영화 기획이 많지 않다고 하는데 이렇게 여성이 이끌어가는 스릴러 영화의 힘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