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따뜻한 로맨스로 위로 드리고 싶어”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코로나 뚫고 개봉
  • 영화’사랑하고있습니까’배우들과 김정권 감독.
“마스크 꼭 착용하시고 영화 보러 와 주세요.”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김정권)가 코로나 이슈를 뚫고 개봉을 단행한다. 17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는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언론시사회가 열려 김정권 감독, 배우 김소은, 성훈, 김소혜, 이판도 등이 참석했다. 이 작품은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청춘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로 ‘동감’(2000), ‘바보’(2008) 등을 연출했던 김정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코로나 이슈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오프라인 언론시사회를 강행한 데 대해 배우들과 감독은 조심스럽다는 마음을 전했다. 성훈은 “오기 힘든 시기인데도 마스크 잘 착용하시고 여기까지 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정권 감독은 “데뷔를 영화 ‘동감’(2000)으로 한 후 영화만 생각하며 일생을 살아왔다. 상업영화 감독으로 무시할 수 없는 흥행이라는 것 때문에 어느 순간 돌아보니 내가 지쳐있더라. 중국에도 가고 대학에서 강의도 하면서 다시 초심을 잡자는 생각을 해왔다”라며 “중국에 갔다온 후 그동안 내가 너무 상업적인 틀에 얽매여 있었고 너무 힘을 주고 연출을 했던 것 같다고 생각했다. 이 영화만큼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집처럼 일상의 소중함을 표현하고, 어깨에 힘 빼고 연출해보자고 했다. 또 한 편의 수필집 같은 영화를 만들어보자고 생각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작품에서 김소은은 카페 아르바이트생 소정 역을 맡았다. 소정은 치매를 앓고 있는 홀어머니를 모시고 하루하루를 버티며 살아가는 인물로 팍팍한 삶 속에서도 꿈과 열정을 가지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여자다. 그는 “예전에 찍은 영화라 기억이 살짝 가물가물한데 감회가 새롭다. 그때 생각이 나면서 조금 울컥했던 장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 작품은 제작사와 중국 한 OTT업체가 10년 장기 프로젝트로 준비한 기획물 중 하나였으나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인해 프로젝트가 무산되면서 어려움을 겪다 우여곡절 끝에 개봉하게 됐다. 몇 년 전 촬영을 마친 이 작품에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전미선이 극 중 소정의 어머니로 등장한다. 김소은은 전미선에 대해 “호흡이 잘 맞아 딸로서 몰입도 잘 됐고 수월하게 촬영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도 어머니의 발을 닦아주는 장면”이라며 “선생님께서 그러고 나시고 마음이 좀 안 좋았는데 영화를 보면서도 굉장히 슬펐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김정권 감독 역시 “영화 ‘바보’에서 차태현 어머니 역할을 (전미선) 선배님이 해주셨었다. 몇 년 만에 개봉하는 영화이지만 기뻐하실 것 같다”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남자주인공 승재 역의 성훈은 냉철하고 차가운 카페 마스터로 사사건건 소정에게 시비를 걸고 윽박지르지만 사실은 소정을 누구보다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는 남자다. 그는 “성격이 그렇게 좋지만은 않은, 갑질하는 카페 사장을 연기했다”며 “이게 잘못하면 커뮤니티에 올라갈 만한 갑질들도 있어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그래도 저희 장르가 로맨스다 보니까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 고생하면서 찍었던 기억이 나고 보면서 다시 자기 평가도 하게 됐다”고 솔직한 마음을 들려주었다. 안나 역의 김소혜는 “저는 소정이를 긴장시키는 커리어 강하고 매력적인 안나로 분했다. 겉과는 달리 속이 따뜻한 인물이다. 상대방의 진심을 알아봐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극중 인물을 소개했다. 이 작품은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개봉을 미룬 극장가의 유일한 한국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성훈은 “이 시국에 너무 무겁지 않고 가볍게 감동과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7월 제283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자 나이 40세, 이제는 갱년기를 준비할 때  여자 나이 40세, 이제는 갱년기를 준비할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