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봉태규 추모, 전 대통령 언급하며 일침 "대가 치르고 있는 것, 노무현 대통령 언급 않길"

  • 사진=봉태규 인스타그램
배우 봉태규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추모했다.

봉태규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군가 이분을 언급하며 더 이상 비극은 없어야 한다며 지금 수감돼 있는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얘기한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봉태규는 "얼마 전 40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 운동은 아직까지도 가짜 뉴스와 각종 유언비어가 떠돌아다니고, 가장 큰 책임을 물어야 하는 사람은 골프나 치며 잘 살고 있다"면서 "분명한 단죄가 이루어졌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 그 단죄에 노무현 대통령을 언급하는 건 아직도 자신들이 무슨 짓을 저질렀는지 모른다는 것이다. 지금 수감되어 있는 두 분과 광주의 그분은 비극이 아니라 자신들이 저지른 일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는 것이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어 "아직까지 제대로 된 책임을 진 사람은 아무도 없다. 더 이상 그런 사람들 때문에 노무현 대통령이 언급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벌써 11년"라고 덧붙였다.

한편 봉태규는 2000년 영화 '눈물'로 데뷔해 영화 '가족의 탄생' '광식이 동생 광태' '바람난 가족' '미니 문방구'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2018년에는 'SBS 연기대상' 캐릭터 연기상과 '제25회 KBS 연예대상' 핫이슈 예능인상을 수상했다.

지난 2015년 하시시박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시하, 딸 본비 1남 1녀를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