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결백’ 신혜선 “‘시청률 퀸’서 첫 영화 주연까지…감격이죠”

  • 신혜선
올 초부터 극장가에 불어 닥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많은 영화들의 운명을 뒤바꿨다. 상반기 공개 예정이었던 대부분의 영화들이 모든 일정을 연기했고 배우들 역시 무기한 대기에 들어갔다. 여전히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각 멀티플렉스들의 꼼꼼한 방역 체계 속에서 극장가의 타임라인은 다시 한번 가동을 시작했다. 이 가운데 두 차례 개봉일을 연기했던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 역시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추적극이다. 신혜선은 엄마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딸 정인 역을 맡았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저희 아버지께서 추천해주신 작품이었어요. 시나리오를 보시더니 ‘이건 꼭 했으면 좋겠다, 영화로 보고 싶다’고 하셔서 저도 출연을 결심하게 됐죠. 단순한 법정 스릴러를 넘어서 가족의 의미까지 내포한 지점이 마음에 드셨나봐요. 저 또한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좋았어요. 남한테 쉽게 굽히지 않는 정인의 성격이 마음에 들었고요, 작품 전체적으로는 숨겨진 비밀, 반전 덕에 몰입감부터 속도감까지 느껴져서 좋았죠.” 신혜선이 연기한 정인은 대형 로펌의 변호사로, 어느 날 TV를 통해 엄마가 살인 용의자로 체포됐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을 찾고 직접 엄마의 변호를 맡지만 수상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추악한 진실이 선명해지고 정인은 혼란에 빠진다. “정인은 친구가 없을 것 같은 인물이에요. 유머러스하지도 않고 내면의 트라우마 때문에 남한테 속을 잘 드러내지도 않죠. 딱딱한 나무젓가락처럼 쉽게 부러질 것 같지만 꼿꼿하게 서있는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내 얼굴의 어떤 근육에 힘을 줘야 날 서 보일까’, ‘이런 눈빛은 어떻게 보일까’ 관찰하고 고민했죠.”

추적극이라는 장르를 내세운 만큼 현실감 넘치는 액션신들은 ‘결백’의 볼거리 중 하나다. 정인이 단서를 쫓기 위해 벌이는 차량 추격신에서는 리얼리티를 위해 차량에 카메라를 세팅하고 무전으로 상황을 공유했다. 특히 신혜선의 뛰어난 운전 실력이 빛을 발해 박상현 감독이 극찬했다는 전언이다. 신혜선은 “차만 몰 줄 알면 어렵지 않은 액션이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지금까지 추적극들이 대부분 남성 캐릭터 위주였다면, ‘결백’은 두 여배우가 묵직한 드라마를 끌고 가는 여성 중심의 추적극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신혜선, 배종옥은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시너지로 완벽한 차별성을 부여했다. “‘여성 투톱’ 영화이기 전에, ‘결백’은 엄마와 딸의 이야기예요. 정인이 직업적인 윤리의식 속에서 갈등하다가 내린 결정을 옳다고 볼 수는 없을 거예요. 그래도 딸로서 엄마에게 빛을 주고 싶었던 것 같아요. 대신 본인은 어둠 속에서 살게 됐죠. 신념을 구부린 것이니까요. 엄마가 날 위해 희생했던 것처럼 딸로서 엄마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했다고 생각해요. 아마 정인의 선택을 두고 어떤 분은 잘못됐다고 하실 수도 있어요. 하지만 옳고 그름을 가르는 게 포인트는 아니었다고 생각해요. 각자의 인생을 돌아보게 되는 결말이라 좋았어요.”

지난 2013년 KBS 2TV ‘학교2’로 데뷔한 신혜선은 맡은 작품마다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시청률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리고 데뷔 7년차에 만난 ‘결백’으로 첫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저는 운이 좋은 배우예요. 저보다 고생 많이 하신 분들도 많고 그에 비하면 나름 빨리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 역시 어릴 때부터 연기가 간절했어요. 데뷔 전엔 누가 오디션을 본다는 얘기만 들어도 부러웠죠. 그랬던 제가 영화의 주연을 맡았다는 게 지금도 감격스러워요. 첫 주연작이라 흥행도 기대되지만 뜻대로 되는 게 아니니까요. 코로나19 상황이 빨리 나아져서 많은 관객 분들과 영화관에서 만나길 바라고 있어요. 오랜만에 영화관에 오신다면 ‘결백’에 관심 가져주세요.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어요. 인생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실 거예요.”

사진=키다리이엔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