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파나틱스, 라이브 도중 관계자 성희롱 발언 논란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려"

그룹 파나틱스가 라이브 도중 성희롱 의혹에 휩싸였다.

파나틱스는 지난 7일 V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고, 멤버들은 소파에 나란히 앉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잡담을 나눴다.

초반 얼굴 위주의 상반신을 비추던 카메라는 멤버들의 다리도 보이도록 전신샷으로 전환됐다. 그러자 관계자 중 한 명이 담요를 대신해 외투를 건넸고 이를 받아 든 멤버들은 감사하다며 하의를 감쌌다.

왼쪽에 앉은 두 명의 멤버는 담요를 덮고 있었으나 나머지 2명의 멤버는 짧은 하의를 입은 상태에서 미처 다리를 가리지 못한 채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었다.

그러나 외투를 받은 잠시후 들려온 남성의 목소리에 표정이 굳은 멤버들은 옷을 화면 밖으로 치워 의문을 자아냈다. 관계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가리면 어떡하냐. 보여주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 다시 가져와라. 너 바보냐"라며 화를 낸 것. 멤버들이 당황하는 모습은 카메라에 고스란히 노출됐다.

해당 라이브가 공개되자 일부 누리꾼들은 "성희롱 발언이다"라며 스태프의 발언을 지적하는 등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파나틱스는 2019년 미니 앨범 'THE SIX'로 데뷔한 뒤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화병, 참으면 병 된다  화병, 참으면 병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