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오정연 소감, 30대 마지막 생일 "스스로에게 토닥여주고 싶다"

방송인 오정연이 30대 마지막 생일을 맞이했다.

22이 오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느덧 30대 마지막 해 생일주간 직접, 전화로, 톡으로, 댓글로, 마음으로 제 생일을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정말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지난 19세, 29세 생일 때보다 지금 39세 생일이 훨씬 더 행복하다 느껴지는 걸 보니 나 스스로에게도 그동안의 세월 잘 버텼다고 토닥여주고 싶다"며 "수고 많았어 정연 #앞으로도 파이팅하자 #행복하자"라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사진에서 오정연은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풍선과 케이크 등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2월 제286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