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아침마당' 박해미 "고고장 갔다가 자퇴서…중학교 때부터 나이 들어 보여"

배우 박해미가 고고장에 갔다가 자퇴할 뻔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2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배우 박해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해미는 "친구들이 춤추러 가자더니 고고장을 갔다. 제가 조금 나이가 들어보인다. 중학교 때도 대학생이냐고 물어봤다. 저는 남자가 관심이 없었다. 음악에 몸을 싣고 거울을 붙들고 춤을 췄다.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학년주임 선생님이 저를 불렀다. 친구들이 무릎을 꿇고 앉아 있더라. 솔직하게 고고장을 다녀 왔다고 말했다. 한 번만 더 하면 자퇴해야 된다는 자퇴서가 집으로 날라갔다. 이해가 안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해미는 1964년생으로 나이 58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2월 제286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