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김이나 해명, "'읍니다' 일종의 밈… 걱정마세요"

작사가 김이나가 맞춤법에 대해 지적받고 적극 해명했다.

김이나는 23일 자신의 SNS에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셔서 귀엽게 디엠으로 귀띔해주셔서 일일이 답드리려다 해명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김이나는 " ‘~습니다’의 옛 표현인 ‘~읍니다’는 요즘 일종의 유행어라 해야 되나? 옛날 사람 티 팍팍 내는 그런 어떤. 최근 몇몇 게시물에서 등장한 표현"이라고 밝혔다.

덧붙여서 "생각해보니 제가 무안할까봐 말 못해주고 걱정하시는 분들 계실 수도 있겠구나 하여 (아 그럼 이 피드 꼭 보셔야할텐데 전전긍긍) 이렇게 해명드리겠읍니다"라며 "제가 가끔 ‘아니..’를 ‘않이’라고 쓸 때도 마찬가지로 밈이니 너무 걱정말아주세여 #대충인터넷놀이문화라는뜻"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이나는 최근 JTBC '싱어게인' 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바 있다. 또한 카카오TV에서 '톡이나 할까'에서 진행을 맡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