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금감원, 16일 제재심서 우리은행 '비번 도용' 사건 다루기로

  • 서울 여의도 금감원 전경.
[최성수 기자] 금융감독원이 다음주 열리는 제재심의위원회에 우리은행 직원들의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 변경 사건을 상정하기로 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우리은행 비번도용 안건을 오는 16일 제재심에 올리기로 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 일부 직원들이 2018년 1월부터 8월까지 스마트뱅킹 비활성화 고객 계좌의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바꿔 활성계좌로 만든 것으로 파악했다.

우리은행은 고객이 신규 계좌 가입 당시 받은 임시 비밀번호를 사용자 비밀번호로 등록하지 않고 1년 이상 지날 경우 비활성화 고객으로 분류한다.

고객이 사용하지 않는 휴면 계좌를 비밀번호 변경을 통해 활성화 하면 새로운 고객 유치 실적으로 잡힌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우리은행은 자체 감사를 통해 이를 적발하고 2018년 10월 금감원에 자진 통보한 바 있다.

금감원은 이번 제재심을 통해 우리은행에 대한 과태료 수위 등을 정할 방침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