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인천공항 민영화 특혜매각 '정권실세 A씨' 뒤에 있나

  • 지난달 29일 국감을 통해 인천공항공사가 편법적으로 지분을 매각하려 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민영화 프로젝트가 편법적으로 진행돼 온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관련 법 개정이 안 될 때를 대비해 신주발행 형태의 지분매각을 검토하는 등 편법매각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공항공사는 또 매각주관사들과 함께 '지분매각 협의체 운영회의'까지 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장제원 의원(한나라당)은 지난달 29일 인천공항공사의 내부 보안문서를 공개하고 인천공항공사를 질타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6월 7일 삼성증권 등 실무자 5명과 공사 회계팀, 선진화추진단 등과 함께 2분기 운영회의를 열어 '법 개정 없는 신주발행형태의 지분매각'과 지분매각 추진을 위한 언론사 광고게재 및 홍보자료의 효과 등을 논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문건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비상장 신주발행은 절차 및 방법에 대해 전문기관의 법률적 판단이 필요하며 이와 관련 주관사에 협조요청을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선진화추진단은 '2011년 지분매각 추진방안 재수립(안)'을 만들어 연내 상장 실행을 목표로 법 개정안 국회통과를 위한 로비 활동 및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장 의원은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이채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매각 주간사는 오래 전에 정해졌고, 6월 7일 회의는 정례적으로 하는 실무적인 회의에 불과한 것으로 지분매각은 국회의 법 개정이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기에 앞서 정치권에서는 "민영화 프로젝트 배후에 정권 실세 A씨가 연루돼 있다"는 말이 돌았다. A씨가 인천공항 민영화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으며 이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는 등 여러 방법으로 이권에 개입하고 있다는 것이다.

재계에서는 민영화 사업과 관련해 "특정 업체가 민영화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정치권에 줄을 대고 있다"는 소문이 적지 않다.

검찰에서도 인천공항 민영화 프로젝트를 주시하고 있다. 로비나 리베이트 등 다양한 비리가 발생할 수 있는 성격의 사업인 만큼 사업에 개입된 이들을 검찰은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