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심도로 드는 길' 역사와 동행하다

[테마가 있는 가족여행] 강화도
용흥궁서 연미정까지 걸으며 느끼는 고려·조선·근현대사의 자취
  • 종착지 연미정
한때 우리나라의 수도였던 강화도는 심도(沁島)라 불리기도 했다.

화남 고재형 선생이 1906년 강화의 각 마을 명소를 직접 방문하면서 269수의 한시를 짓고 그 마을의 풍랑, 인물, 생활상을 설명한 산문을 곁들인 기행문집<심도기행>이 있는데 강화 걷기여행의 첫 코스를 <심도로 드는 길>로 이름 붙인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현재 강화에는 걷기 여행 코스를 강화도 시민연대 강화군 관광개발 사업소 주도로 개발 중인데 우선 4개의 59Km 스가 마련되어 있다.

그 첫째는 <심도로 드는 길>그 둘째는 <바닷가 돛대길>, 셋째는 <고려 왕릉 길>, 마지막으로 <아름다운 노을 길>이다. 그 중 천 을 넘나드는 시간여행 길인 <심도로 드는 길>은 고려 때 잠깐 동안이었지만 수도였던 강화 섬의 중심을 걸으며 역사의 흐름을 풍경과 유적에서 느껴보는 코스이다.

고려와 조선, 근현대사를 아우르는 많은 이야기들을 서로 나누고 확인하며 걷는 길이 <심도로 드는 길>이다. 고려 왕자들이 마셨다는 왕자정(王子井)과 고려 궁터에서 고려의 항몽 역사를 만나고, 용흥궁에서 강화도령 원범이의 아름다운 사랑과 철종의 소설 같은 역사도 확인해 볼 수 있다. 또 칠백 년이 넘도록 한자리를 지켜 온 은행나무 아래서 억울하게 숨진 노비의 한탄도 듣게 될지도 모른다.

<심도로 드는 길>은 용흥궁(유형문화재 20호)에서 시작된다. 조선의 25대 임금이었던 철종이 왕이 되기 전 살던 초가집이다. 철종이 등극하기 몇 달 전부터 밤마다 신비한 빛이 비쳐서 이 곳 마을 사람들의 사이에는 '용(龍)이 일어날 것(興)'이라는 소문이 돌았는데 이 이야기에서 용흥궁이라는 이름이 붙게 된다. 원래 초가였던 것을 철종이 등극한 지 4년 때 되는 해에 강화유수 정기세가 소박한 사대부의 반가(班家)로 고쳐 지었다.

용흥궁의 뒷문으로 올라오면 성공회(사적424호)성당을 만난다. 전통적인 한옥의 외형에 바실리카 양식의 예배공간으로 동서양의 조화를 이룬 특이한 교회다. 성당 앞의 태극문양이 들어간 삼문이나 성당 뒤편의 전통 양반집 모양의 사제관, 팔작지붕의 장방형 건물인 본당은 보는 것만으로도 유쾌하다.


성공회 성당을 나와 연이어 이어지는 길은 야트막한 언덕길. 심도로 드는 길의 중요한 방점이 되는 강화읍성 북문까지 이어지는 이 길가에서는 고려궁터와 왕자정, 7백 년 된 은행나무가 연이어 만나게 된다. 자동차가 자주 오르내리는 길이라 길 가장자리로 걸어야 하지만 봄, 여름에는 숲 그늘이, 가을에는 낙엽이 아름다운, 걷기 좋은 길이다. 봄이면 벚꽃이 가득해 벚꽃길이라는 이름도 지니고 있다.

강화산성의 북쪽에 있는 진송루부터는 산성 길을 따라가는 기분 좋을 길이 열린다. 십 수 년 전까지만 해도 진송루 위에 서면 대남선전 방송이 차랑차랑 들리던 시절도 있었지만 지금은 바람소리만 가득하다. 강화읍 북쪽의 북산으로 가는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강화산성은 아직 복원되지 않은 북장대를 지나 북산 정상, 동문으로 이어지는데 걷는 길은 오읍약수터를 향하는 이정표가 있는 곳에서 산 아랫길로 내려선다.

여름이나 가을에 가장 걷기 좋은 길이 있는 북장대입구-오읍약수터 코스는 숲이 깊고, 흙도 부드러워 걷는 즐거움이 가득하다. 청량한 풀벌레 우는 소리, 숲을 살짝 흔드는 바람소리, 나뭇잎 밟는 소리가 몸과 마음을 쇄락하게 만든다. 오읍약수터까지 이어지는 이 구간은 <심도로 드는 길>의 하이라이트다.

오읍약수터에서 마을로 내려오면 대월초등학교를 만나게 된다. 이곳부터 황영 장군 묘를 거쳐 연미정에 이르는 길은 아스팔트나 시멘트 포장길. 흙길이나 나뭇잎이 덮인 길보다는 무릎 관절에 무리가 있어 보폭을 줄이고 뒤꿈치부터 내디디며 천천히 걷는 것이 좋다. 한강과 임진강이 합류하여 한 줄기는 서해로, 또 한 줄기는 강화해협으로 흐르는데 모양이 마치 제비꼬리 같다 하여 연미정(燕尾亭)이라 이름 붙었다. 연미정의 달맞이는 강화8경의 하나다.

좋은 육질의 한우를 값싸게… 김포 다하누촌


강화를 오가는 길에 진짜 한우 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는 '김포 다하누촌'(031-984-1170)에 한번 들러보자. 강화대교 초입인 김포 월곶면 군하리에 조성된 한우고기마을은 김포시와 영월 다하누촌이 제휴해 만든 곳으로 영월 다하누촌과 마찬가지로 다하누촌이 직영하는 한우 정육점과 지역 주민들이 운영하는 식당들이 옹기종기 모여 작은 한우고기 타운을 이룬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다하누 정육점에서 등심, 안심, 채끝, 육회, 모둠, 업진살 등 한우의 맛있는 부위를 취향대로 구입해 주변 식당에서 부담 없는 비용으로 구워 먹으면 된다.





글, 사진 정보상 (여행작가, 와우트래블 운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