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벤츠, 스피드의 족쇄를 풀다

S 63 AMG 250 Km/h 속도제한 해제
'뉴 아우디 R8', BMW '뉴 760Li' 로 맞불
  • 메르세데스- 벤츠 The new generation S 63 AMG Long
국내에서 가장 빨리 달릴 수 있는 승용차의 속도는? 시속 200km나 250km, 혹은 300km? 아니, 정답 은 무제한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최근 국내에 첫 출시한 신차 '더 뉴 제너레이션(The new generation)

S 63 AMG Long'. 차량 제원을 소개하는 내용 중에 특이하게도 '속도 무제한'이라고 적혀 있다. 정확한 문안은 '국내에 선보이고 있는 AMG 모델 최초로 드라이버 패키지를 적용해 250km/h의 속도 제한을 해제하였다'는 것.

일반 승용차 계기판에 나와 있는 속도계에 쓰여 있는 최고 속도는 평균 200km/h~250km/h다, 좀 더 성능이 좋거나 대형 차량인 경우 300km까지도 달한다.

하지만 실제 이 정도 빠르기로 달려 본 운전자들은 그리 많지 않다. '로케트처럼 쌩쌩' 달릴 만한 도로도 많지 않을 뿐더러 일단 속도위반 사항으로 불법이기까지 하다.

하지만 자동차 계기판에 적혀져 있는 이 '극한 속도'까지 달려 본 사람들의 경험담. "대충 최고 스피드 한계점 이상으로 넘는 듯 싶다가도 순간, 속도가 자동으로 다시 줄어 드는 것 같아요." 실제 계기판의 최고 속도 이상으로 달릴 수 있는 일반 자동차는 거의 없다.

  • 뉴 아우디 R8
이처럼 자동차 속도에 제한이 걸리는 이유는 시판되는 차량에 일괄적으로 전자제어장치가 장착되기 때문이다. 벤츠의 경우 엔진 내부에 가속을 조절하는 ECU라는 회로가 있는데 차량 주행 속도가 시속 250km를 넘으면 자동적으로 명령을 보내지 않도록 설계돼 있다. 다른 회사나 다른 차종들의 경우도 거의 모두 마찬가지.

하지만 이번에 나온 신차 S 63 AMG Long은 이런 자동 속도 장치를 벤츠 차량 중에서는 유일하게 풀어놨다. 결과는 계기판에 적혀 있는 최고 속도와 관계 없이 그 이상으로도 얼마든지 달릴 수 있다는 것. 이론상으로, 또 자동차 기술면에서 무제한 급의 능력을 갖추긴 했지만 그래도 그렇게 빨리 누가 달려 볼 수 있을지는 사실 의문이다.

국내에서 달리고 있는 벤츠의 모든 차량들이 한결같이 시속 250km로 자동 속도제한장치가 장착돼 있음에도 S 63 AMG Long만 예외인 것은 이 차가 세계 최고의 고성능 럭셔리 세단임을 내세우기 위한 것이다. 한 마디로 폭발적인 성능과 파워풀한 드라이빙 능력을 완비했다는 말.

빠른 속도와 커다란 폭발력을 내기 위한 용량도 무척 크다. 배기량 6,208cc에 V형 8기통 자연 흡기식 AMG 엔진을 갖췄다. AMG 클래스 전용 스피드시프트(SPEEDSHIFT) 자동 7단 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525마력(6,800 rpm), 최대토크 64.2kg?m(5,200rpm)을 발휘한다. 감히 레이싱 카의 출력에 근접하는 강력한 성능을 자랑할 정도.

굳이 속도 무제한을 내세우진 않았지만 비슷한 시기 출시된 아우디의 신차 '뉴 아우디 R8'도 300km 이상의 최고 속도를 자랑하며 스피드 마니아들을 유혹한다.

  • BMW 뉴 760Li
최고속도 316km에 최고출력 525마력, 최대토크 54.1kg.m, 출발에서부터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겨우 3.9초. 200km까지는 12초가 소요된다. 5,200cc의 V10 엔진에서 내뿜는 강력한 파워가 자신 있어서인지 아우디 코리아는 '뉴 아우디 R8'를 하이 퍼포먼스 스포츠카의 새 강자라고 스스로 칭한다.

신차발표회에는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3회나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쥔 현역 아우디 공식 드라이버 딘도 카펠로(Dindo Capello)가 등장해 R8의 파워풀한 성능과 주행성능을 한층 돋보이게 했다. 카펠로의 출연만으로도 다이내믹 드라이빙의 정수를 보여줄 수 있다는 의도.

비슷한 시기 함께 시장에 선보인 이들 신차가 굳이 속도를 들먹이며 나온 배경 또한 크게 다르지 않다. 국내에서 팔리고 있는 일반 승용차급에서는 최고 성능과 가격을 자랑하는 세그먼트의 차량들이기 때문. 타이틀을 붙이자면 '슈퍼 프리미엄급 최고급 대형 세단'들.

그래서 속도 못지 않게 가격도 '슈퍼급'이다. 벤츠의 '더 뉴 제너레이션(The new generation) S 63 AMG Long'이 2억3500만원(부가세 포함), 국내 아우디 수입차량중 최고가인 뉴 아우디 R8 5.2 FSI 콰트로는 2억 160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기본 가격만 7억~8억씩 하는 람보르기니나 훼라리, 롤스로이스 등 슈퍼카들 보다는 싸다지만…

하지만 국내에서 시판되는 최고급 대형 세단들 중에서 가격 면에서는 BMW가 벤츠를 앞질렀다. 역시 비슷한 시점에 출시한 신차 '뉴 760L' 인디비주얼'이 2억 770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전까지 같은 클래스 국내 최고가 승용차는 벤츠의 S600. 배기량 5514cc에 2억 6800만원에 팔렸다. 반면 BMW 뉴 760Li의 종전 모델 가격은 2억 6130만원. 종전 760Li 인디비주얼은 여기에 옵션을 추가할 경우 가격이 올라갔지만 신형 모델은 아예 고정가를 달고 시판됐다. 때문에 형식상 국내 최고가 차량 왕좌에 등극한 것.

BMW 최상급 럭셔리 세단을 표방하는 뉴 760Li는 새로운 V12기통 엔진과 BMW 최초 8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했다. 5세대 7시리즈의 라인업을 최종적으로 완성하는 정점에 서 있는 최상위급 모델로, 7시리즈 모델 중 가장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향상된 효율성을 자랑한다.

엔진 기술의 정수로 꼽히는 새로운 12기통 엔진이 장착된 760Li는 5250rpm에서 최고 출력 544마력, 1580rpm에서 최대토크 76.5kg.m로 이전 모델보다 각각 22%, 25% 이상 향상된 성능을 과시한다. 0-100km/h를 단 4.6초 만에 돌파하는 등 스포티한 주행 능력 또한 갖췄다. 브레이크 에너지 재생, 인테그럴 액티브 스티어링, 어댑티드 헤드라이트 등 최신 에너지 절감 및 편의 기술이 적용된 것도 새로운 특징들.

벤츠의 S63 AMG 또한 새로운 카메라 및 레이더 기반의 주행 보조기능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인 차선 이탈 방지 어시스트(Lane Keeping Assist)와 앞 차와의 간격을 자동 조절하는 디스트로닉(DISTRONIC) 기능, 장시간 또는 장거리 운행으로 인해 집중력이 저하된 운전자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주의 어시스트(ATTENTION ASSIST)기능, 급정거 시 빠른 속도로 깜박이는 LED 브레이크 라이트로 하여금 후미 충돌을 미연에 방지하게 해주는 어댑티브 브레이크 라이트(Adaptive brake lights)등 최첨단 기술이 새롭게 추가됐다.

전체적으로 넓고 낮게 설계된 뉴 아우디 R8은 금방이라도 튀어나갈 듯한 자세의 스프린터를 연상시키면서 전면부 미등, 후미등, 방향 지시등, 사이드 미러, 엔진룸 등 차량 곳곳에 LED를 적용시켜 아우디 디자인의 기술과 우아함을 완성시켰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