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꿈의 비행기' A380, 대한항공에서 날다

6월 첫 비행, '하늘을 나는 호텔'에 걸맞는 편의 제공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맨 앞)이 행사 참석자들과 함께 A380 차세대 항공기 앞에서 손을 흔들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여객기로 '꿈의 비행기'라 불리는 A380이 대한항공에서 출항한다. 5월 24일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항공기 인도 센터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톰 엔더스 에어버스 CEO, 루이 갈루아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 CEO 등 관련인사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A380 차세대항공기 1호기 인도식'이 열렸다.

대한항공은 세계에서 6번째로 A380 차세대 항공기를 보유한 항공사가 됐다. 중국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동북아 지역 항공사 중 최초로 A380을 운영하는 항공사가 돼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확보했다.

조양호 회장은 "대한항공의 미래 서비스를 리드할 명품 아이콘이 될 A380은 넓은 기내 공간을 바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고, 모든 승객에게 안락하고 고급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항공기"라며 "대한항공의 최상의 운영 체제와 시너지 효과로 항공 서비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한항공은 A380을 여유로운 공간에 최고의 편의를 제공하고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킬 수 있는 체제로 운영해 기존 항공사들과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항공사 중 세계 최소인 407석(퍼스트클래스 12석, 프레스티지 클래스 94석, 이코노미클래스 301석)으로 운영해 승객들에게 보다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 일반석의 좌석 간 간격을 가장 넓게 배치하고 전 세계 항공사 중 최초로 한 층(2층)을 모두 프레스티지석으로 꾸며 최상의 안락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명품 항공사의 위상을 보여준다는 생각이다.

  • 5월 24일(현지시간) A380 차세대항공기 1호기 인도식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가운데)과 톰 엔더스 에어버스사 CEO(왼쪽), 그리고 메리 엘렌 존스 미국 엔진얼라이언스사 CEO(오른쪽)가 악수를 하고 있다.
또한 기내에 면세품 전시공간을 마련해 승객들이 면세품 실물을 직접 보면서 고를 수 있게 하고 고급스럽고 안락한 휴게시설인 바 라운지도 운영해 승객들이 동경해 오던 '꿈의 비행'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일등석에는 세계적 명품 좌석인 '코스모 스위트(Kosmo Suites)'가 장착되며, 프레스티지석에는 180도로 눕혀져 타항공사의 일등석에 버금가는 '프레스티지 슬리퍼(Prestige Sleeper)'가, 일반석에는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된 '뉴이코노미(New Economy)' 좌석이 장착됐다.

대한항공의 A380 1호기는 툴루즈 현지에서 최종 테스트를 마친 이후인 6월 2일 국내로 들어오며, 감항성 테스트 등 필요한 절차를 거친 후 6월 중순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으로 첫 비행을 한다.

우선 도쿄와 홍콩 등 단거리 노선에 투입하고 올해 계획된 5대의 A380 항공기를 인천~방콕 노선과 미주 및 유럽 노선 등 장거리 노선으로 점차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2014년까지 모두 10대의 A380 항공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글로벌 항공사의 위상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튀니지 중남부 튀니지 중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