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정숙성까지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정속주행 중 EV 켜졌다 꺼졌다 반복 평균연비 끌어올려
힘 세고 실용적이며 연비 좋은 친환경 디젤차와 정숙하고 넉넉한 실내에 친환경 고연비 하이브리드카가 경쟁하듯 출시되고 있다. 내려올 줄 모르는 기름값에 소비자들의 승용차 선택의 기준은 '기름 1리터로 얼마만큼 멀리 가느냐'가 관건이 되어버린 지 오래다.

이에 발 맞춰 현대ㆍ기아차에서 K5 하이브리드에 이어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한층 넓혔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K5 하이브리드와 달리 겉모습에 과감한 변화를 꾀했다.

기존 쏘나타가 갖고 있는 전체적인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얼굴은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로 성형했다. 양쪽 전조등의 면발광 LED와 모든 공기를 흡입할 듯한 큼지막한 헥사고날 그릴 공기흡입구는 마치 힘이 센 외계인 같은 이미지로 괴력을 발휘하는 쏘나타 튜닝버전 같은 느낌이다. 실내 또한 기존의 화려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곳곳에서 하이브리드카임을 알리는 문형이 적용됐다.

누우 2.0 MPI엔진(150마력)과 전기모터(30kW=41마력)의 힘을 합한 두 개의 심장에서 최고출력 191마력(6000rpm), 최대토크 27.1㎏∙m(5000rpm)를 발휘한다. 6단 자동변속기에 공인연비는 21㎞.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심장과 동력보조 임무를 맡은 전기모터와 배터리는 형제인 K5 하이브리드와 동일한 혈육이다. 단지 디자인 차이로 수치상 공기저항 계수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0.25cd, K5 하이브리드는 0.26cd로 쏘나타가 미세한 0.01cd 차이로 앞선다.

시승 코스는 강원도 양양 솔비치 리조트에서 정동진 하슬라 아트월드까지 왕복 약 130㎞로 신호등이 많고 고갯길이 이어진 일반 국도를 비롯해 산업도로와 고속도로 등 실제 연비 테스트에 적합한 구간이었다.

군데군데 공사구간이 많아 노면상황은 좋지 않았지만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정숙성은 일본산 하이브리드카를 넘어선 듯했다. 특히 엔진이 가동될 때도 기존 가솔린차와 별 차이 없는 정숙성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도요타 하이브리드의 경우 전기모터에서 엔진이 가동되면 엔진소음이 가솔린모델보다 크게 들렸던 기억이 난다.

정지상태에서 언덕길을 치고 나가는 맛은 독특하다. 가솔린차량처럼 순간가속력을 경험하긴 어렵지만 엔진 힘으로 끌어주는 묵직함과 전기모터가 일률적으로 밀어주는 힘의 느낌에 쏠쏠한 재미가 있다.

엔진이 멈추고 계기판에 'EV'가 켜진 상태로 출발신호등에 맞춰 가속페달을 살며시 밟아가며 움직이자 시속 60㎞까지 전기모터만으로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끌어줬다.

고속도로에선 90~100㎞/h로 정속 주행하자 고속으로 달리고 있음에도 'EV'가 켜졌다 꺼졌다를 반복하며 고속주행 평균연비를 끌어올려 공인연비를 넘어선 리터당 24㎞를 어렵지 않게 기록했다. 운전습관에 따라 평균연비의 폭은 크겠지만 정속을 유지하며 차분히 주행한다면 이차의 공인연비 이상을 기록하는 건 어렵지 않을 듯하다.

쏘나타 2.4GDi(13.0㎞/L)의 경우 최대토크는 25.5㎏∙m로 하이브리드 모델보다 낮은 수치다. 특히 공인연비는 8㎞/L나 차이를 두고 있다. 동일한 배기량의 쏘나타 2.0(165마력, 13.0㎞/L)과 가격측면에선 500만~600만 원 비싸지만 연비와 성능 면에선 월등히 앞선다는 평가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에는 편의사양이 넘친다. 하이브리드 전용 화려한 계기판과 4.2인치 LCD모니터에서 차량의 연비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첨단 AV시스템을 비롯해 냉온가죽시트, 버튼시동 스마트키, 파노라마 썬루프, 6개의 에어백 등 없는 것을 찾기 힘든 옵션을 갖추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2년 6개월 가량 타면 기존 쏘나타의 연료비를 회수할 수 있다. 현대차의 모든 기술력을 담은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친환경차량이다"고 강조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판매목표에 대해 현대차 국내마케팅 김성환 상무는 "올해는 5월에 출시해 1만 1000대를 목표로 하지만 연간 판매목표는 1만 8000대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세제혜택을 포함한 차량가격은 프리미어가 2975만 원, 로얄이 3295만 원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캐나다 몽트렘블랑 캐나다 몽트렘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