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아프리카 커피'의 뜨거운 유혹

에티오피아ㆍ탄자니아ㆍ케냐ㆍ예멘 커피 고유의 매력, 희소성에 인기
뜨거워지는 날씨만큼 커피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집에서도 가정용 에스프레소 머신이나 핸드 드립 방식으로 원두커피를 직접 만들어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원두커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원두 산지를 선별해 취향에 맞게 선택하려는 소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최근 커피의 고향인 '아프리카 커피'에 대한 인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아프리카 커피가 사랑 받는 이유는 남미 커피와는 또 다른 고유의 매력과 대중적이지 않은 희소성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국내 캡슐커피 전문 브랜드나 커피전문점에도 아프리카 커피들이 속속 출시되어 아프리카 커피를 접할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

캡슐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 박성용 팀장은 "커피의 발생지이며 커피의 주요 산지인 만큼 아프리카 커피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며 "강한 햇볕을 받고 자라난 원두이기 때문에 풍미가 강하며 원두에 따라 과일향, 꽃향을 다양하게 느낄 수 있어 직접 산지별 커피를 마셔보면서 취향에 맞는 커피를 선택해야 아프리카 커피의 매력을 제대로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프리카 커피는 크게 에디오피아, 예멘, 케냐, 탄자니아 커피 등 주로 아프리카 동북부 지역에 위치한 국가의 커피들이 대표적이다.

커피의 귀부인 '에디오피아' 커피

에디오피아는 아라비카 커피의 원산지로 '커피의 고향'으로 알려져 있으며, 적도의 고지대에 위치해 최적의 커피 재배 환경으로 현재도 아프리카 최대의 커피 생산국이기도 하다.

하라, 시다모, 이르가체페, 리무, 짐마 등의 지역에서 주로 커피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이르가체페'는 부드러운 신맛, 과실향, 꽃향기 등으로 에티오피아 커피 중 가장 세련된 느낌의 커피다.

또 시다모 지역의 커피는 카페인이 거의 없어 저녁에 마시기에도 부담이 없는 고급 커피로 '이르가체페'와 함께 '커피의 귀부인'으로 불린다.

캡슐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가 한정판으로 선보인 리미티드 에디션 커피 '오니리오(Onirio)는 시다모(Sidama) 지역과 이르가체페(Yrgacheffe)에서 특별히 재배된 두 종류의 최상급 아라비카 원두를 블렌딩하여 만들어진 커피로, 하얀 꽃의 향기, 자스민의 향기, 그리고 만발한 오렌지 꽃의 향기 등 환상적이고 풍부한 아로마를 보유한 것이 특징이다.

  • 오니리오
특히 시다모 지역에서 재배된 아라비카 원두의 경우 마치 꽃이 원두와 함께 가볍게 로스팅된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꽃 향기를 머금고 있어 균형 잡힌 맛과 어울림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이르가체페 지역에서 재배된 아라비카 원두는 꽃과 향신료, 그리고 감귤류의 아로마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어 한층 더 부드러운 바디감과 섬세한 풍미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네스프레소는 오니리오가 주는 독특하고 환상적인 커피 경험을 보다 풍부하게 만들기 위해 오니리오 리미티드 에디션 컵을 출시했다. 크리스티안 기옹(Christian Ghion)이 디자인한 오니리오 리미티드 에디션은 오니리오의 섬세하고 우아한 꽃 느낌을 반영하여 디자인되었으며 꽃 그래픽은 프랑스의 스튜디오 옹즈 디지엠(Onze Dixième)이 작업했다. 에스프레소 컵 2잔과 스터러가 한 세트로 구매 가능하다.

영국 왕실의 선택 '탄자니아' 킬리만자로 커피

탄자니아 커피는 애호가들에게 세련되고 품격 있는 '커피의 신사'로 알려져 있다.

1892년 독일의 지배를 받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커피 재배를 시작했으며, 1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의 지배를 받으면서 커피산업이 발달했다. 탄자니아 커피는 케냐와의 국경 지역인 킬리만자로산과 메루산 지역에서 생산되며, 이 커피를 '킬리만자로'라고 부른다.

탄자니아 커피는 깔끔하면서 입안에 가득 차오르는 풍미와 와인과 같은 느낌을 준다. 에디오피아 커피보다 와일드하고 흙 냄새가 강해 가장 아프리카다운 커피로 평가 받고 있다.

국내에 이미 탄탄한 마니아 군을 형성하고 있는 탄자니아 커피는 공정무역 커피로 만나볼 수 있다. '아름다운 커피'는 공정무역 유기농 커피 '킬리만자로의 선물'을 내놓고 있다.

'킬리만자로의 선물'은 아프리카 커피 중 최고품종으로 불리는 엘곤산(Mount Elgon, 4321m)에서 재배된 100% 유기농 아라비아 커피로, 2008년 영국 커핑테스트(Cupping Test)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다. 은은한 들꽃 향기와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다.

좋은 커피를 고르는 엄격한 기준 케냐AA

  • 에스프레소 마키아토
케냐는 커피 생산국들 중 가장 영향력 있는 나라 중 하나로, 국가가 직접 커피를 관리하며 커피 품질을 보증한다. 실제로 수 천 개의 농장에서 생산되는 케냐 커피는 경작, 수확, 처리 과정이 매우 꼼꼼하게 관리되고 있으며, 그러한 노력으로 AA는 케냐 커피의 품질을 보증하는 상징이 되었다. 케냐 커피는 짙은 향미와 강한 신맛, 감귤, 열대과일, 와인 같은 향미로, 서유럽에서 인기가 많다.

한편, 국내 커피전문점에서도 어렵지 않게 케냐의 싱글 오리진 커피를 맛볼 수 있다. 국내 최대 커피전문점 카페베네는 핸드 드립 커피로 아프리카 싱글 오리진 커피를 선보이고 있다.

핸드드립필터에 분쇄된 커피 가루를 담고 뜨거운 물을 부어 일정한 시간 안에 추출해야 하며, 추출시간에 따라 맛 변화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에스프레소 커피와는 또 다른 아프리카 커피의 매력을 즐길 수 있다.

세계 3대 명품 커피 '예멘 커피'

아라비아 반도의 서남쪽에 위치한 예멘 커피는 세계 최초로 커피가 경작된 곳으로 과거 세계 최대 커피 무역항인 '모카'가 있던 곳이다. 이 때문에 예멘의 커피는 '모카'로 불리기도 한다.

  • 오니리오 모히토
예멘 커피는 비록 생두의 모양과 색은 제 각각이지만 깊고 그윽한 맛과 흙 냄새와 초콜릿 향이 섞인 독특한 향을 지닌 개성적인 커피로 평가 받는다.

특히 예멘의 베니 마타르 지역(해발 1000m~1300m 고지대)에서 생산되는 예멘 모카 마타리는 예멘 최고의 커피로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하와이언 코나와 더불어 세계 3대 명품 커피로 인정받고 있다. 예멘 모카 마타리는 보통 풀시티(Full City)로 로스팅해 과일향이 풍부하고 신맛이 강하며 적절한 쓴맛과 단맛이 조화로운 커피다.

세계 3대 커피인 만큼 예멘 커피는 시중에 판매되는 수량이 적으며, 착한커피, 티블앤트루디 등 원두전문몰에서 예멘 모카 마타리 원두를 판매하고 있다.

아프리카 커피로 즐기는 특별한 레시피

하얀 꽃의 향기, 자스민의 향기, 그리고 만발한 오렌지 꽃의 향기 등 몽환적인 아로마와 부드러운 바디감, 그리고 섬세한 풍미를 지닌 아프리카 커피의 매력을 한층 더 강조해주는 상큼한 레시피를 소개한다.

에스프레소 마키아토(Espresso Macchiato)

따뜻한 에스프레소에 오렌지와 자스민을 첨가해 한층 상큼해진 우유 거품을 올려 마시면 입안이 상쾌해져 여름 불볕 더위와 갈증을 한 번에 물리칠 수 있다.

준비시간: 10분
재료
1. 에스프레소 40ml
2. 150ml 저지방 우유
3. 자스민 티백 1개
4. 아카시아 꿀 1 티스푼
5. 오렌지 껍질 (약 1/4 오렌지 껍질)

방법
1. 냄비에 우유 150ml와 자스민 티백 1개, 아카시아 꿀 1티스푼, 약 1/4 오렌지 껍질을 넣고 데운다.
2. 냄비가 끓기 전에 불을 끈 다음 2분 동안 자스민 티가 충분히 우려질 수 있도록 둔다.
3. 냄비에 있는 우유에서 자스민 티백과 오렌지 껍질을 제거한 후, 에어로치노를 이용해 우유 거품을 낸다.
4. 에스프레소 40ml를 에스프레소 컵에 붓고 우유 거품을 위에 얹는다.

에스프레소 마키아토(Espresso Macchiato)

민트향과 라임이 어우러져 달콤하고 산뜻한 맛을 자랑하는 '모히토'는 여름 대표 드링크다. 차가운 얼음으로 청량감을 더한 모히토에 알코올 대신 에스프레소를 첨가하면 만발한 오렌지 꽃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준비시간: 10분
재료
1. 에스프레소 2잔 (각 40ml)
2. 라임 1개
3. 신선한 민트 잎 4장
4. 아카시아꿀 1티스푼
5. 사탕수수로 만든 설탕(자당) 3~4g
6. 얼음 4조각
7. 스파클링 워터
8. 잘게 부순 얼음

방법
1. 라임 1개를 약 5mm 두께로 슬라이스하고, 그것을 각 4조각으로 자른다.
2. 높이가 높은 잔에 라임 조각을 넣고, 민트 잎 4장과 아카시아 꿀 1티스푼, 사탕수수로 만든 설탕 3~4g을 추가한 다음 막자로 누른다.
3. 잔의 절반을 잘게 부순 얼음으로 채운다.
4. 40ml 용량의 에스프레소 2잔을 쉐이커에 붓고 얼음 4조각을 추가해 얼음이 녹을 때까지 흔들어 준다.
5. 잔의 잘게 부순 얼음이 잠길 만큼 스파클링 워터를 붓고 쉐이커를 이용해 차갑게 만든 커피를 천천히 붓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