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영화처럼 … '그들의 로맨스'가 펼쳐진다

  • 길이 700미터 남짓한 뗏부루해변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은빛과 금빛을 발하고 있다. 썰물로 물이 빠지면 축구를 하고도 남을 만큼 넓은 모래사장이 드러난다. 고운 밀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모래밭을 맨발로 걷노라면 비단을 밟고 지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영화 <연애소설>을 촬영한 낭만적인 섬

인천에서 출발한 쾌속선을 타고 덕적도에 내리자 작은 통통배가 기다리고 있다. 덕적도 진리항에서 600미터쯤 떨어진 소야도로 가는 종선이다. 소야도는 면적 3.03㎢, 해안선 길이 14.4㎞에 200여 명의 주민이 살아가는 작은 섬이다. 파도가 잔잔해서인지 진리항을 떠난 지 불과 3분만에 소야도에 이르렀다.

소야도(蘇爺島)라는 지명의 어원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삼국시대에는 사치도라고 불렀으며 그 후 사야곶도, 조야도, 신야곶도, 사야도, 대야곶도, 소도 등으로 바뀌었다가 소야도가 되었다. 660년(신라 태종무열왕 7년) 당나라 소정방이 백제를 정벌하기 위해 함대를 이끌고 이 섬에 정박한 일이 있어 소야도라고 일컫는다는 설도 있지만 그다지 신빙성은 없다.

소야도에는 신석기시대 중기부터 사람들이 거주했던 것으로 보인다. 소야도에서 발견된 패총의 패각을 채집해 방사성탄소연대측정법으로 연대를 측정한 결과, 기원전 3740∼2860년으로 나왔던 것이다. 소야도 패총에서는 빗살무늬토기 조각도 다수 나왔는데 그 유적의 시기가 신석기시대 중기에서 후기에 걸친 것으로 추정되었다.

  • 소야도 마을 일몰
유리거울을 보는 듯 물이 맑은 뗏부루해변
종선에서 내리니 소야도 공영버스가 기다리고 있다. 소야도 부두-턱골-뗏부루해변-소야교회-마을회관 간을 하루 6차례 왕복하는 15인승 미니버스로 2009년 12월 28일부터 운행에 들어갔다.

뗏부루로 가는 도중에 상록수휴양원 입구를 지난다. 여기서 2002년 9월 개봉된 영화 <연애소설>을 빼놓을 수 없다. <연애소설>은 지환(차태현 분), 경희(고 이은주 분), 수인(손예진 분)이 벌이는 사랑과 우정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아름다운 영화다.

상록수휴양원은 이 영화에서 지환이 경희와 수인을 위해 모닥불로 반딧불을 만들어주는 장면과 지환과 수인이 나무 아래의 벤치에서 바다를 배경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을 촬영한 곳이다. 상록수휴양원 아래쪽에는 파란색 지붕의 슬레이트집이 있다. 세 주인공이 모기장을 치고 민박하던 곳으로 현재는 폐가로 방치되어 있다.

잠시 후 버스는 뗏부루에 도착했다. 뗏뿌루, 떼뿌루, 뗏뿌리, 떼뿌리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여름이면 해당화가 곱게 피는 뗏부루해수욕장은 어찌나 물이 맑은지 마치 투명한 유리거울을 보는 것 같다. 바닷물 속의 자갈과 잔고기들이 손에 잡힐 듯 들여다보일 정도다.

길이 700미터 남짓한 뗏부루해변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은빛과 금빛을 발하고 있다. 썰물로 물이 빠지면 축구를 하고도 남을 만큼 넓은 모래사장이 드러난다. 고운 밀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모래밭을 맨발로 걷노라면 비단을 밟고 지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2009년 12월 개통한 소야도 공영버스
뗏부루해변 위의 소나무 숲과 잔디밭은 야영장으로 이용된다. 상수도 시설과 화장실, 샤워장 등을 잘 갖추어 편안히 야영할 수 있다. 더구나 모든 시설이 무료다.

썰물 때면 세 섬이 이어지는 모세의 기적 연출
대부분의 섬들은 물이 부족하다. 더욱이 가물면 심각한 식수난에 시달린다. 그러나 소야도는 다르다.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 그 증거를 뗏부루해변 서쪽 끄트머리에서 찾을 수 있다. 국사봉에서 흘러 내려온 물이 해변으로 콸콸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뗏부루에서 서쪽으로 드리운 숲길을 10여 분 걸으면 비밀스럽고 아늑한 해변이 나타난다. 죽너골, 중노골 등으로도 불리는 죽노골해변이다. 썰물 때 물이 많이 나가면 뗏부루해변과 모래밭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죽노골 앞에는 뒷목이라고도 일컫는 딴섬이 떠 있다. 물이 빠지면 죽노골과 이어지는 바닷길이 열리는 앙증맞은 섬으로 낚시가 잘되어 강태공들의 사랑을 받으며 다양한 해산물도 채취할 수 있다.

죽노골해변도 영화 <연애소설>의 주요 장면을 촬영했던 곳이다. 조개로 ‘지환 경희 수인 여행기념’ 이라는 글씨를 새긴 해변이다. 죽노골 백사장은 맨발로 걸어도 모래가 발에 잘 붙지 않을 만큼 부드러우며 가운데에는 검은 바위들이 멋진 자태를 뽐내며 박혀 있어 운치를 돋운다. 이 검은 바위는 영화에서 경희가 숨었던 곳이다. 지환과 수인이 경희가 바닷물에 빠진 줄 알고 주변을 뒤지며 “경희야” 하고 외치자 슬그머니 모습을 드러냈던 바로 그 바위다.

  • 죽노골해변 앞 딴섬
소야도는 바다 갈라짐 현상으로도 유명하다. 큰마을 앞바다에 나란히 늘어선 가섬, 간데섬(송곳여), 물푸레섬이 썰물 때 물이 빠지면 서로 연결되어 모세의 기적을 연출한다. 그러다가 밀물 때면 이들 세 섬 사이로 배들이 오갈 수 있을 정도로 물에 잠긴다.

한여름이면 제법 많은 피서객들이 소야도로 몰려온다. 그러나 피서철 외에는 낚시꾼들이 간혹 들어올 뿐 한적하다. 소야도는 가을에 찾는 것이 좋다. 호젓한 분위기에 젖어들 수 있을 뿐 아니라 가을 꽃게가 나기 시작할 때인 까닭이다.


찾아가는 길
덕적도 진리항에서 종선 타고 3분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덕적도행 쾌속선을 이용한다. 운항 시간은 수시로 바뀌므로 문의할 것. 032-884-4968, 1577-2891(고려고속훼리). 덕적도 진리항에서 종선을 타고 소야도로 건너온다.

차를 갖고 오려면 대부도 방아머리에서 카페리를 이용한다. 문의 032-886-7813~4(대부해운).

맛있는 집
꽃게 제철… 장어탕·간재미 별미
소야도에는 정식 음식점이 한 곳밖에 없지만 민박집에 부탁하면 식사를 제공한다. 덕적도 진리항에는 횟집들이 여럿 있는데 그중에서 회나라식당(032-831-5324)이 유명하다. 덕적도 일원에서 나는 자연산 생선회는 물론이고 꽃게탕, 장어탕, 간재미(노랑가오리의 사투리)탕 등을 별미로 내세운다.

  • 뗏부루해변에서 죽노골로 넘어가는 숲길.

사진=옹진군청 제공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멕시코시티 예술여행 멕시코시티 예술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