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프랜차이즈의 문제는 겁없이 뛰어드는 것"

[2018 국감] 백 대표, 중기부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출석
  •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의원들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권오철 기자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시장의 가장 큰 문제는 준비 없이 뛰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프랜차이즈는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하나"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백 대표는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겁 없이 뛰어들다 보니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도 백 대표에게 "음식 장사해서 연중 망하는 비율이 10개 사업장 중 8개인데 개별 사업장의 잘못이기보다 시장의 구조적 문제일 수 있다"면서 "정부가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냐"고 질문했다.

이에 백 대표는 "어느 누구도 외식업을 가르쳐주지 않는다"면서 "프랜차이즈의 좋은 점은 본사가 경영의 전체적인 컨트롤를 하기 때문에 과정 중에 외식업을 배울 수 있다는 점인데 이런 부분을 정부도 신경써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날 백 대표는 참고인으로 나온 만큼 의원들의 공격적인 질문을 받기보다 외식업 성공에 대한 노하우 묻는 취지의 질문을 주로 받았다.

그 외에 이 의원이 "성공 전에 실패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 IMF 때 망해서 죽으려고 했다고 들었다"고 묻자 백 대표는 "외식업 아닌 건축업이었다"고 답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12월 제275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2018년 11월 제2751호
    • 2018년 10월 제2750호
    • 2018년 10월 제2749호
    • 2018년 10월 제274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스위스 인터라켄 겨울페스티벌 스위스 인터라켄 겨울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