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故 조양호 회장, 상반기 보수 702억원…이재용 '무보수 경영' 이어가

 
  •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각 사 제공
[정은미 기자] 올해 상반기 재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기업인은 지난 4월 별세한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내 주요 기업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은 대한항공과 한진칼 등 한진그룹 계열사에서 퇴직금과 급여 등 명목으로 702억원을 지급받았다.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전 이사회 의장은 퇴직금 123억5800만원, 급여 4억8900만원 등 138억1400만원을 받았다. 같은 기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주요 그룹 회장 가운데 가장 많은 79억3600만원을 받았다.

또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총보수로 66억4500만원을,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40억원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22억원, 현대모비스에서 15억4000만원 등 37억4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32억12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이 가운데 급여가 21억5200만원, 상여가 10억6000만원이었다. 구본준 전 부회장은 퇴직금 98억4200만원과 함께 급여와 상여금을 포함, 121억4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38억5000만 원을 수령했다. 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은 각각 19억6900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부회장은 17억1800만원, 정유경 총괄사장은 14억98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무보수' 경영을 이어갔다. 지난해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뒤 사실상 경영에 복귀했으나, 재판이 진행 중인 점 등을 고려해 급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8월 제279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뉴칼레도니아 누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