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기아차 美조지아공장 10주년…정의선 "스마트모빌리티업체로 변모할 것"

 
  •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왼쪽)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기아차 조지아 공장 10주년 행사 참석,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박준영 기자] 기아자동차의 조지아 공장이 10주년을 맞았다.

기아차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조지아 공장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와 드류 퍼거슨 미 연방 하원의원, 김영준 주애틀랜타 총영사와 기아차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축사에서 "자동차산업은 혁명적 변화에 직면해 있다”면서 "앞으로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변모,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 비행체와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2006년 10월 조지아주 공장 건립을 위한 기공식을 갖고 3년1개월의 공사를 거쳐 2009년 11월 양산에 나섰다. 이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4만대 규모다. 이곳에서는 K5, 쏘렌토, 텔루라이드가 생산되고 있다.

이 공장은 가동 첫해인 2009년에 1만5005대를 생산했고, 2013년에는 누적 생산 100만대를 넘어섰다. 지난 9월에는 300만대를 돌파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137만7000대가 판매된 쏘렌토다.

기아차 측은 “조지아 공장은 중국, 유럽에 이어 건설된 세 번째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 미국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 기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올해 2월 출시된 '텔루라이드'가 월평균 5600대 이상, 지난달까지 누적 4만5284대가 팔린만큼 조지아공장의 연간 생산목표를 8만대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