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신세계인터, 화장품 제조 대신 '브랜드 인수·개발' 나선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지분 전량 인터코스에 매각
[정은미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의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달 30일 인터코스에 보유 지분 50%를 모두 매각했다고 7일 밝혔다. 매각금액은 172억2000만원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사 인터코스는 2015년에 50대 50 공동 출자해 합작법인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를 설립했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회사로 비디비치와 연작 등 자체 화장품 브랜드를 생산해왔다.

이번 지분 매각을 통해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앞으로 인터코스에서 100% 지분을 갖고 운영하게 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앞으로 화장품 제조에는 손을 떼고 브랜드 사업 강화에 나선다. 이를 위해 신규 브랜드 인수와 개발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앞으로 각자의 핵심 역량에 집중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협의했다"며 "브랜드 강화를 위해 신규 브랜드 인수·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기술혁신센터를 통해 핵심역량인 원천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