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삼성전자 "기자 출입증 이용 국회 출입 물의…진심으로 사과"

  • 사진=연합뉴스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국회 출입기자증을 이용해 의원회관을 출입한 자사 간부와 관련해 사과했다.

삼성전자는 8일 "삼성전자 임원이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임원은 오늘 물의를 빚은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며 "회사는 이를 즉각 수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지난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 확인을 위해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하자, 삼성전자의 임원 한 사람이 매일같이 의원실에 찾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류 의원은 "출입 경위를 알아보니 한 언론사의 기자 출입증을 가지고 들어왔다"고 했다.

논란이 불거진 삼성전자의 간부는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으로 대관 업무를 맡고 있다. 국회 출입기자증과 관련된 제도를 악용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