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故 이건희 회장, 가족·임직원과 마지막 인사…수원 선산에 영면

삼성 임직원들 화성캠퍼스 도로에 나와 고인 기려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김언한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운구 행렬이 고인의 애정이 담긴 공간들을 돌면서 마지막 이별을 고했다.

고(故)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량은 28일 오전 11시부터 약 25분간 화성사업장을 들렀다.

많은 삼성 임직원들은 도착 2시간 전부터 나와 회사에서 준비한 3000여 송이의 국화를 받아들고, 약 2Km에 달하는 화성캠퍼스 내 도로 양편에 4~5줄로 늘어섰다.

오전 11시경 운구행렬 도착 직전에는 라인근무자 등 더 많은 임직원들이 나왔다. 곳곳에서 고인의 마지막 출근길을 지켜봤다.

고인이 2010년과 2011년 기공식 및 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던 16라인 앞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등 유가족들이 모두 하차했다.

이곳에서는 과거 16라인 방문 당시의 동영상이 2분여 상영됐다. 방진복을 입은 남녀직원이 16라인 웨이퍼를 직접 들고 나와 고인을 기렸다.

  • 28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가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가족들은 버스 탑승 전 임직원들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시했다. 임직원들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자리에는 전현직 주요 경영진과 임원들, 수천여명의 직원들 뿐 아니라, 협력사 직원들도 함께 나와 고인을 배웅했다. 육아휴직 중임에도 직접 나온 임직원도 있었고, 인근 주민들도 나와 고인과 작별인사를 했다.

화성사업장을 뒤로 한 이 회장은 마지막 종착지인 수원 가족 선산에서 영면했다. 수원 선산은 이병철 선대회장의 부모와 조부가 잠든 곳이다.

이 회장은 지난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1942년생인 고인은 지난 2014년 5월10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입원한 후 6년 동안 투병을 이어오다 이날 사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