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역시 마돈나





마돈나가 특유의 섹시함으로 컴백했다. 지난해 동화책 <영국의 장미>를 펴내며 작가로 활동하던 정숙한 이미지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작가’마돈나는 머리를 단정하게 묶고, 장미꽃이 새겨진 원피스를 입은 채 관련 행사에 등장하는 등 자녀 교육에 열성적인 지적인 이미지를 보여줬다. 그에 대해 ‘한심한 장삿속’이라는 악평이 잇따랐던 것도 사실. 그 사업이 잘 안된 탓일까? 올 여름에 있을 콘서트 ‘재발명’을 홍보하기 위해 그녀는 본래 이미지를 앞 세운 사진 촬영에 최근 돌입했다. (AP 연합)

입력시간 : 2004-04-13 1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