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KB국민은행 5G 알뜰폰’ 월최저 7000원

  •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타 서울에서 열린 '리브M' 론칭행사 모습. (왼쪽부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이태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국장, 최성호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정책국장.
KB국민은행이 만든 알뜰폰 ‘리브M’의 알뜰한 요금제가 관심을 모은다. 각종 할인 혜택을 더하면 5G는 월 최저 7000원, LTE는 최저 0원에 이용 가능하다.

KB국민은행은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타에서 리브M 소개 행사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리브M은 정부가 추진 중인 규제 샌드박스 정책으로 KB국민은행이 시행하게 된 부수사업 결과물이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금융당국을 끈질기게 설득해 규제 특례를 적용받는 혁신금융 결과물로 알려졌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리브M은 LG유플러스 망을 빌리고 5G서비스를 도입한다. 기존 통신사의 보편적 요금 할인서비스는 물론 이 은행의 모바일 제휴카드 실적 등을 포함한 통신요금 할인도 더해졌다.

5G 요금제의 경우 ‘5G 스페셜 요금제’와 ‘라이트(Lite) 요금제’ 2종이 있다. 월 평균 기본료는 각각 6만6000원(180GB, 무제한)과 4만4000원(9GB)이다. 여기서 급여 또는 4대 연금 이체, 아파트관리비 자동이체, 국민카드 결제실적, 친구결합 등을 하면 일부 할인이 가능하다. 거래 실적에 따라 최대 2만2000원, 제휴카드 청구할인 최대 1만5000원을 더하면 3만7000원까지 할인된다. 이에 따라 최대 할인을 적용받을 경우 월 평균 각각 2만9000원, 7000원이 된다.

LTE 요금제는 월 기본요금이 4만4000원인 ‘LTE 무제한 요금제’가 있다. 최대 2만2000원까지 KB할인을 적용하면 월 2만2000원에 이용 가능하다. 제휴카드로 통신요금을 결제할 경우에는 해당 카드 결제실적에 따라 최대 1만5000원을 추가로 할인 받게 된다. 이에 따라 업계 최저 수준인 월 7000원에 이용 가능해진다. 일부 데이터 상품의 경우는 최대 할인을 적용받을 경우 요금은 ‘0원’이 될 수 있다.

한편 지난달 29일 KB국민은행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고객들에 대한 서비스는 이달 4일부터 이뤄진다.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