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반도체가 살렸다" 삼성전자, 코로나19 공포 속 1Q 실적 '선방'

메모리반도체 수요 증가 및 가격 상승 흐름에 영업이익 상승
1Q 영업이익 컨센서스 상회, 서버 투자 늘며 서버D램 수요 늘어
  • 사진=삼성전자 제공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실적을 두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마트폰과 가전 사업이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반도체가 전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73%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8% 증가했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의 잠정실적 발표를 앞두고 1분기 실적 전망치를 지속적으로 하향조정해왔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앞서 증권사들이 제시한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평균 전망치는 6조948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 이상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액이 55조원 초반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발표된 실적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수치다. 영업이익이 추정치를 상회한 것은 D램, 낸드플래시와 같은 메모리반도체의 가격 인상 흐름과 수요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1월 DDR4 8Gb(기가비트) D램의 고정가격은 2.84달러를 기록한 뒤 지난달까지 석 달 연속 상승했다.

특히 3월 서버용 D램 가격(32GB 모듈 기준)은 121달러를 보여 직전달보다 4.3% 상승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온라인 교육 등이 본격화하면서 IT기업이 서버 투자를 늘린 것이 원인이다.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글로벌 IT공룡들도 데이터센터 투자를 재개했다.

  • 사진=삼성전자 제공
스마트폰 시장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1분기까지 모바일용 메모리반도체에 대한 악영향이 본격 나타나지 않은 점도 양호한 실적을 거두는데 힘을 보탰다.

잠정실적 발표에서는 사업부문별 세부 실적이 공개되지 않는다. 하지만 증권가 추정치를 종합하면 1분기 반도체부문 영업이익은 3조원 중후반대에서 4조원 초반대를 기록한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부문은 1조원 후반대에서 2조원 초반대를, CE(소비자가전)부문은 4000억원 후반대에서 5000억 초반 사이의 영업이익을 썼을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문제는 1분기 이후부터다. 코로나19로 전세계 스마트폰 공급망 타격, 소비 심리 위축이 나타나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올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2억5000만대 수준에 그쳐 전년 대비 12%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윤 연구원은 "올해 연간 갤럭시S시리즈 매출액은 210억 달러로 지난해 292억 달러 대비 28% 하락할 전망"이라며 "갤럭시노트시리즈의 매출액은 93억 달러로 지난해 125억 달러 대비 25%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3월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가 올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가운데 14억 달러를 증발시키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