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로 서울 힙플레이스 밝힌다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서울의 대표적 힙플레이스인 이태원과 합정동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로 미디어아트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아트 온(Art on) OLED’ 프로젝트로 불리는 이번 전시는 트렌디한 분위기의 카페 ‘앤트러사이트’와 미디어아티스트 박훈규 작가와 협업했다. 전시기간은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다.

LG디스플레이는 이태원에 위치한 ‘앤트러사이트’ 한남점 1층에 55인치 ‘투명 OLED’ 7대를 이어붙여 가로 약 9m 길이의 대형 ‘디지털 아트 월’를 설치해 매장 안뿐 아니라 밖에서도 자연스럽게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과 예술의 만남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투명 OLED를 전시 작품으로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명 OLED는 유리처럼 얇고 투명해 공간의 제약없이 작품을 배치할 수 있어 미디어아트에 적합한 디스플레이로 떠오르고 있다.

미디어아트를 제작한 박훈규 작가는 “투명 OLED로 마치 홀로그램과 같은 환상적인 연출이 가능했다”며 “투명 OLED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관람객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기간 ‘앤트러사이트’ 합정점에서는 55인치 OLED 패널 5대를 활용한 미디어아트 전시를 진행하는 등 OLED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는 트렌드에 민감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대상으로 OLED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미디어아트 관련 신사업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에서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투명 OLED를 비롯해 벤더블, 폴더블, 롤러블 등 새로운 폼팩터의 OLED를 활용해 신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정확한 색 표현력과 높은 디자인 자유도로 미디어아트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투명도 40%의 55인치 풀HD 투명 OLED를 상용화했다. 투명 OLED는 작동 중에도 화면 뒤쪽의 사물을 그대로 볼 수 있다. 쇼윈도, 인테리어, 전시, 대중교통,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곳에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