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UX 무한대 확장" LG 전략 스마트폰 'LG윙' 나왔다

공식 유튜브, 페이스북 채널 통해 약 30분 분량 영상으로 공개/ '노치리스 디스플레이'로 콘텐츠 감상의 새로운 기준 제시/ 세계 최초 '짐벌 모션 카메라' 탑재外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LG전자가 지난 14일(한국시간) 관심을 모았던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을 전격 공개했다. LG 윙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이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선제 발굴해 나가겠다는 LG 스마트폰의 혁신 전략이다.

LG전자는 신제품을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일환으로 온라인에서 공개됐다. 약 30분 분량의 영상을 통해서다. 영상은 전 세계 LG전자 임직원들이 등장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의 전략과 비전을 소개하면서 시작된다. 이후 퀄컴, 네이버, 투비, 레이브, 픽토 등의 '플랫폼 파트너'들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전략에 공감을 표시하며, 새로운 탐험을 함께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전반적인 소개에 따르면 LG 윙은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를 적용,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으로 알려졌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할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LG 윙'의 스위블 모드에서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두 화면을 모두 사용하거나,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도 있다. 무엇보다 스위블 모드를 이용하면 고객은 유튜브와 같은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대, 메인 스크린으로 영상을 보면서 세컨드 스크린으로는 재생, 빨리감기 등 영상 컨트롤을 할 수 있다.

특히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플랫폼 파트너인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에서는 PIP(Picture In Picture) 를 지원한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메인 스크린에서는 유튜브 영상을 보며 세컨드 스크린에서는 다른 콘텐츠 목록을 보거나, 댓글을 작성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레이브, 픽토, 투비 등의 파트너와도 협업해 세컨드 스크린을 '실시간 채팅', '영상 추천 및 검색'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국내외 다양한 플랫폼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지속 확대, 고객이 'LG 윙'에서 두 디스플레이를 모두 활용해 확장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LG 윙'의 스위블 모드에서는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고객은 메인 스크린으로 대화면 영상을 시청하면서 세컨드 스크린으로 친구와 채팅을 하거나, 검색을 할 수도 있다. 또 메인 스크린을 세로로 돌려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면서 세컨드 스크린으로 음악을 고르거나, 전화 수신자를 확인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고객이 평소에 즐겨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 조합을 설정하는 '멀티 앱' 기능도 제공한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매번 애플리케이션을 선택할 필요 없이, 한 번의 터치로 메인 스크린과 세컨드 스크린에 즐겨 쓰는 앱이 나타난다.
'LG 윙'은 차별화된 폼팩터를 갖춘 제품답게 'ㅜ', 'ㅏ', 'ㅗ' 등의 다양한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세분화, 개인화된 생활 패턴에 맞게 상황에 따라 원하는 형태로 사용하면서 사용자 경험(UX)을 무한대로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단연 'LG 윙'의 핵심은 메인 스크린이다. '6.8형 20.5:9 화면비의 노치리스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Notchless OLED FullVision Display)'가 탑재됐다.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화면에 전면 카메라 영역이 없어 영상을 시청하거나 게임을 할 때 몰입감이 극대화된다고 LG전자는 강조한다.

특히 '스위블 모드'로 동영상을 시청할 때, 세컨드 스크린을 한 손으로 편하게 쥐고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그립 락' 기능을 적용, 스위블 모드로 영상을 볼 때, 세컨드 스크린의 버튼이 눌리지 않도록 했다.

LG전자는 'LG 윙' 기획 단계부터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일상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카메라 기능을 추가했다. 제품의 후면에는 각각 6400만 (광각), 1,300만(초광각), 1,200만(초광각) 3개의 카메라가 탑재돼 풍경, 인물 등 다양한 화각의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윙' 만이 가지고 있는 폼팩터의 장점을 극대화 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기능을 적용했다. 이 가운데 짐벌의 경우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LG전자는 세컨드 스크린에 ▲스마트폰을 움직이지 않고도 카메라 앵글을 조정할 수 있는 '조이스틱' ▲피사체를 상하좌우 흔들림 없이 촬영하는 '락(Lock) 모드' ▲스마트폰이 빠르게 움직여도 카메라가 천천히 따라오며 흔들림 없이 촬영하는 '팔로우(Follow) 모드' ▲수평하게 이동하며 상하 흔들림 없이 촬영하는 '팬 팔로우(Pan Follow) 모드' ▲다이나믹한 움직임을 촬영하기에 적합한 'FPV(First Person View) 모드' 등 동영상 촬영 전문 장비인 짐벌과 유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 누구나 쉽게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듀얼 레코딩 (Dual Recording)' 기능도 선보였다.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 은 후면 카메라와 전면 팝업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해 촬영자와 찍고 있는 화면을 함께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이다. 파일을 하나로 혹은 따로 저장할 지 선택할 수 있고, 화면비율도 활용하는 플랫폼에 맞춰 1:1 이나 16:9 가운데 선택이 가능하다.

LG전자는 'LG 윙'에 퀄컴의 5G 칩셋인 '스냅드래곤 765G 5G'를 탑재했다. '스냅드래곤 765G 5G'는 퀄컴이 최초로 AP(Application Processor)와 5G 모뎀을 통합한 칩셋이다. 스냅드래곤 765 대비 10% 더 빠른 그래픽 렌더링 속도와 게이밍 성능을 강화했다. 7나노미터(nm) 공정으로 설계되어 성능과 배터리 사용 효율 또한 탁월하다.

'LG 윙'은 내달 국내 시장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에 순차 출시 예정이다.

chesco12@hanko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화병, 참으면 병 된다  화병, 참으면 병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