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펜트업' 가전수요 폭발…LG전자 3분기 역대 최대실적

코로나19 악재 속 3분기 매출·영업이익 신기록 경신
가전 수요 급증…스마트폰·전장부품사업 적자 줄인듯
  • 사진=LG전자 제공
[김언한 기자] LG전자가 역대 3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억눌렸던 가전 수요가 하반기 들어 급증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95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7%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이는 3분기 영업이익 최대치인 2009년 영업이익 8579억원보다 1000억원 이상 높은 것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6조919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8% 늘어났다. 영업이익률은 5.7%를 기록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크게 상회하는 어닝서프라이즈다. 전날까지 증권사의 LG전자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8500억원 수준으로, LG전자가 실제 받아든 성적표와 12% 이상 차이가 발생했다.

이 기간 건조기와 스타일러 등 신(新)가전 수요가 늘며 호실적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됐던 가전 소비가 3분기로 이연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LG전자 관계자는 "상반기 침체됐던 가전 수요가 3분기로 이전됨에 따라 기대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었던 완성차 업체들 또한 3분기 정상화되면서 VS사업본부의 부품 공급이 원활히 이뤄진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 사진=LG전자 제공
잠정실적에선 사업본부 세부실적이 공개되지 않는다. 하지만 증권가 추정치를 종합하면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에서만 6000억원을 훌쩍 넘는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TV사업을 담당하는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 역시 기대 이상의 수익성을 거뒀을 가능성이 높다. 앞서 증권가에선 3분기 HE사업본부 영업이익을 2000억원 중후반대로 제시했다. 가격대가 높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스마트폰 사업에서의 영업적자 또한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중남미 지역 등에서 LG전자 스마트폰의 반사이익을 불러왔을 것이란 분석이다.

증권가에선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사업본부의 3분기 영업적자를 1000억원 초중반대로 예상했다. 지난 2분기 MC사업본부는 207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MC사업본부처럼 매분기 영업적자를 내고 있는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 또한 이 기간 적자가 1000억원 이하로 떨어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4분기 큰 변동이 생기지 않는 한 LG전자는 올 하반기 영업이익 1조3000억원을 가뿐히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건조기와 스타일러 등 신가전 판매 증가에 힘입은 효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