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LG디스플레이 OLED, 유해물질 방출 적은 친환경 인증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에 대한 친환경 제품(Eco Product) 인증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스위스의 검사 및 인증기관 SGS로부터 관련 인증을 받았다. OLED TV 패널이 눈이 편한 제품임을 인증받은 데 이어 유해물질 방출이 적은 친환경 제품임을 인정받은 데 의미가 있다.

SGS는 OLED TV 패널의 전반적인 환경측면을 평가했다. 특히 △실내오염물질(Indoor air pollutants) 저감 △유해물질(Hazardous substance) 저감 △재활용율(Recycling) 등 세가지 항목에 대해 친환경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OLED TV 패널은 아토피 등 새집증후군 유발물질로 알려진 총휘발성유기화합물(Total VOC)의 방출량을 액정표시장치(LCD) 대비 50% 이상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은 주로 플라스틱에서 방출된다. LCD는 백라이트에 쓰이는 플라스틱 기반의 각종 시트류 및 부품이 필요한 반면, OLED는 백라이트 없이 자발광하는 단순한 구조로 환경에 유해한 부품 사용을 줄였다.

OLED TV 패널은 일부 고급형 LCD 제품과 달리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가 분류한 1군 발암물질인 ‘카드뮴’이나 2군 발암추정물질인 ‘인화인듐’ 등의 유해물질이 포함된 부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LCD 대비 부품 수를 줄임으로써 자원효율성과 재활용율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코로나로 실내 TV 시청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눈이 편하고 친환경적인 TV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라며 “뛰어난 화질 뿐만 아니라 건강과 환경까지 고려한 OLED는 코로나 시대 최적의 TV”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친환경 제품 개발 및 생산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Eco Index’라는 자체 평가 지수를 도입해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재활용 원료 사용, 소비전력 저감, 유해물질 사용 저감 등에 대해 평가 및 개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OLED 패널 포장재 재활용을 통해 포장재 사용량을 줄여나가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