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남자 'Fur'에 눈 뜨다

맹추위에 재킷·신발 등 털 소재 활용 '인기'
남성들이 맹추위에 털(Fur) 소재에 눈뜨기 시작했다.

퍼 코트는 따뜻한 장점으로 올 겨울 옷은 물론 신발, 가방, 모자, 장갑 등 다양한 아이템에 활용되고 있다. 올해는 남성들도 가세해 보온을 강조한 의류들이 눈에 띈다.

퍼가 들어간 점퍼는 따뜻한데다 세련돼 보인다. 겨울 분위기를 내기 좋고 퍼가 일부에만 활용돼 부담이 없고 멋스럽다. 이번 겨울에는 큰 치수의 아웃 포켓 처리가 돋보이는 점퍼에 부드러운 퍼 트리밍이 장식돼 출퇴근용 겉옷으로 입기에 적당하다. 색상 역시 안정감 있는 톤으로 나이에 상관 없이 두루 입을 수 있고 따뜻함을 준다. 퍼 장식은 목 부분이나 후드, 후드 안쪽 등에 활용돼 보온성을 더하고 있다. 다양한 톤의 갈색 퍼가 한결 편안하고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패션브랜드 PAT의 관계자는 "캐주얼한 느낌의 패딩 점퍼나 야상 재킷에 퍼를 덧대어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제품들이 많이 선보였다. 퍼 점퍼 안에 셔츠와 니트 카디건, 정장 바지를 입으면 사무실에서 입기에 무난하다"고 말했다.

퍼가 들어간 점퍼는 소재에 광택이 없는 것으로 입어야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나들이 때는 알록달록한 스웨터, 큰 백 팩과 코디하면 캐주얼해 보인다.

퍼를 덧댄 가죽 옷은 세련돼 보일 수 있다. 부드러운 스웨이드 점퍼나 매끈한 가죽 점퍼의 소매나 옷의 마감 부분에 퍼를 댄 제품도 남성들의 구매가 많다. 가죽의 견고한 느낌이 부드러운 퍼와 만나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을 준다. 하의는 도톰한 질감의 코듀로이 바지에 갈색 워커 부츠를 신어 아웃도어 룩으로 입을 수 있다. 가죽 장갑을 더하면 멋스럽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