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자꾸 꽁꽁 어는 빨래… 헹굼물에 소금 넣으면 OK

겨울철 빨래 노하우
유난히 폭설이 잦은데다 새해 들어 영하 10도 이하의 한파가 계속되면서 집안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년 같으면 아파트 베란다에 널면 하루 이틀이면 말랐던 빨래가 며칠이 지나도 꽁꽁 얼기만 해 주부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겨울철 빨래 건조 노하우를 소개한다.

▲헹굼물에 소금을 넣는다= 겨울에 실외에서 옷을 말리면 빨래가 얼어 옷감이 손상된다. 마지막 헹굼물에 소금을 넣으면 물의 빙점이 올라가 빨래가 어는 속도를 늦출 수 있고 색이 변하는 것도 막을 수 있다.

▲수건, 은박 돗자리 활용하자= 스웨터와 같이 두툼한 옷은 탈수 후 마른 수건으로 눌러주면 건조에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기온이 좀 올라간 날 실외에서 빨래를 말릴 경우 야외에서 사용하는 은박 돗자리를 건조대 밑에 깔아 햇빛을 반사시키면 빨래 건조 시간이 줄어든다.

▲탈수 직전에 따뜻한 물을 붓는다= 마지막 탈수 직전에 약 60도 정도의 따뜻한 물을 빨래에 끼얹으면 수분 증발 효과가 높아져 물기가 빨리 마른다.

▲다리미를 활용하자= 와이셔츠나 면 소재의 옷을 급히 말려야 할 경우 다림질을 해 널면 말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와이셔츠의 옷깃과 소매 부분은 다림질을 해서 널면 건조 시간이 확 줄어든다. 빨래가 70% 정도 말랐을 때 다림질을 하면 따로 다림질을 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액체세제를 사용한다= 겨울철에는 수온이 낮아 세제가 녹지 않아 때가 덜 빠질 위험이 있다. 가루세제보다 액체세제를 사용하면 의류에 세제 찌꺼기가 남을 염려도 없고, 섬유에 남은 세제 냄새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건조기로 세균 걱정을 줄이자= 겨울철에는 외부에 빨래를 널기 힘들어 실내에 건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겨울철 실내는 환기를 하지 않기 때문에 공기 속 세균이 섬유 속에 들러붙을 수 있다. 어린이나 노약자가 있을 경우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여름 장마철뿐 아니라 겨울철에도 건조기를 활용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가스식 건조기는 유지비가 저렴한데다 25~45분이면 건조를 끝마칠 수 있다.

LG전자 세탁기 마케팅 관계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빨래가 잘 마르지 않아 빨래 건조 노하우를 잘 알아두면 좋다"며 "건조기를 활용하면 옷감 손상은 물론 세균 걱정까지 덜 수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