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터키 이스탄불 골드혼&갈라타 다리, 동-서양 역사를 잇는 '소통의 다리'

1845년에 만든 이스탄불 최초의 다리 '타블라' 즐기는 여인^'물담배' 피는 노인들
다리 아래엔 유람선이 다리 위엔 낚시꾼들이… 골드혼과 모스크가 만들어 내는 천만불짜리 경치
  • 예니 자미 옆으로 펼쳐진 골드혼과 갈라타 다리.
터키 이스탄불은 느림의 미학이 깃든 곳이다. 유럽과 아시아, 기독교와 이슬람교가 교차한 도시는 숨 가쁜 역사적 사연을 토해 낸다. 이스탄불의 골드혼과 갈라타 다리는 동서양의 접점에서 그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서 있다.

골드혼(금각만) 위에 놓여진 갈라타 다리는 '소통'의 의미가 짙다. 오래된 도시의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잇는 상징적인 다리다. 1845년 오스만제국때 만들어졌던 이스탄불 최초의 다리는 도시의 과거와 현재를 가르며 이채로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다리 자체의 지난한 과거는 현실에서의 삶의 단상으로 단아하게 채색된다.

다리 위로 뻗은 도로에는 이스탄불의 명물인 트램이 오간다. 유람선이 다니는 다리 밑으로는 운치 있는 카페들이 부교 위에 촘촘히 늘어서 있다. 터키식 장기인 '타블라'를 즐기는 여인과 나르길라(물담배)를 피는 노인들의 모습이 다리 밑 정취라면 다리 위는 한가롭게 낚시를 즐기는 낚시꾼들의 세상이다. 잡힌 생선들은 즉석에서 식당 테이블에 오르기도 하고, 퇴근길 직장인들이 직접 구입해가기도 한다.

왕과 서민의 흔적이 서린 다리

다리 옆 정박한 배에서 '발르크 에크맥'(고등어 생선 빵)이라는 샌드위치를 파는 것도 진풍경이다. 작은 바게트 빵 사이에 구운 고등어 한 마리와 양파, 양배추 등을 끼워 넣고 레몬 소스를 뿌린 간단한 빵을 먹기 위해 사람들은 줄을 서서 기다린다. 그리고, 갈라타 다리, 골드혼, 모스크가 만들어내는 천만불짜리 경치를 음미하며 하루의 피로를 달랜다.

  • 갈라타 타워
전해지는 풍경은 운치 넘치지만 역사를 되짚어 보면 다리는 지난한 과거를 품고 있다. 그 과거에는 오스만제국의 왕인 술탄의 호흡이 서려 있다. 술탄 베야지트 2세는 1502년 레오나르도 다빈치에게 다리 설계를 의뢰하기도 했다. 1845년에 술탄 압둘마지드의 어머니의 명령으로 최초의 다리가 놓였으며 재건의 과정을 여러 차례 거치게 된다. 1912년에 철거된 다리는 상류로 옮겨져 현재는 구갈라타 다리로 불린다.

1912년에 독일 회사가 놓은 두 번째 다리는 2층 구조로 오랜동안 아름다움을 뽐냈다. 낡은데다 1992년 화재까지 겹쳐 안타깝게도 소실됐으며 현재의 다리는 터키 건축회사에서 1994년에 완공한 것이다. 현 갈라타 다리의 총 길이는 490m이고, 폭은 42m에 이른다. 후손의 손길이 번잡하게 닿았어도 주변 풍광과 어우러진 다리의 자태는 여전히 품격 높다.

가까이 다가서 느꼈던 삶의 풍경은 멀리서 조망하면 더욱 아름답게 투영된다. 갈라타 타워에서, 구시가지 이집트 바자르(시장)의 함디 레스토랑에서 바라본 다리 주변의 정경은 모두 멈춰 있다. 골드혼을 사이에 두고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분주히 오가는 통근용 유람선과 예니 자미(뉴 모스크)앞 광장으로 쏟아져 내린 사람들의 움직임을 배경으로 갈라타 다리는 수천 년 세월의 구식 슬라이드를 담아낸다.

도시와 현재와 과거를 엿보다

갈라타 다리 신시가지 방면은 카라쾨이 부두와 맞닿아 있다. 천만인구의 도시에서 러시아워를 피해 배를 타고 골드혼을 건너려는 통근자들 뒤로 한적한 아침 어시장이 열린다. 신문을 보며 달짝지근한 차 한잔을 마시는 시장 사람들의 얼굴은 행복감에 젖어 있다. 갈라타 다리에서 레스토랑으로 변한 고깔모양의 갈라타 타워를 바라보며 신시가지쪽으로 향하면 서울의 명동과 같은 분주한 이스티크랄 거리로 이어진다. 검은 색 차도르를 걸친 여인들 대신 찢어진 청바지에 민소매 차림의 젊은 신세대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 골드혼의 낚시꾼들
갈라타 다리를 구시가지 쪽으로 건너면 도시의 분위기는 퇴색한 회색빛으로 채워진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지를 장식한 숱한 모스크와 바자르(시장)가 모두 이곳에 밀집돼 있다. 일곱 개의 언덕으로 이뤄진 옛 도시의 골목사이로 둥근 모스크들은 언뜻언뜻 장엄한 얼굴을 내민다. 아야 소피아, 술탄아흐멧 자미(블루 모스크), 토프카프 궁전 등 구시가지를 대표하는 유적지들이 모두 걸어서 닿는 거리다.

갈라타 다리를 품은 골드혼의 바다는 보스포러스 해협으로 연결된다. 흑해와 에게해 사이, 유럽과 아시아를 가로지른 해협은 역사와 절경과 애환을 담고 있다. 해협 북쪽 사뤼에르에서 에미뇌뉘까지 이르는 동안 바다색은 검은색에서 푸르게 변한다.

저녁이면 이스탄불 사람들은 갈라타 다리 밑 부표 위에 떠 있는 레스토랑에서 와인한잔에 저녁식사를 즐긴다. '007' 영화의 배경이 되기도 했던 인근 등대섬을 배경으로 모스크 너머 해가 지고, 유람선이 오가는 사이로 뱃사공이 낚시대를 기울인다. 모두들 갈라타 다리 주변에서 전해지는 살가운 단상들이다.

여행메모

▲ 가는길=인천~이스탄불 구간을 터키항공 등 직항편이 매일 운항중이다. 인천에서 이스탄불까지는 11시간 소요. 시차는 7시간. 별도의 입국비자는 필요 없다.

  • 보스포러스 해협으로 향하는 여객선.
음식=탁심의 이스트크랄 거리 노천카페들은 자정 넘게 문을 연다. 터키에서는 에크멕 빵이나 터키식 피자인 피데가 일반적인 음식이다. 디저트류인 '카다이프'나 '귀네페'도 달달하고 매혹적인 맛을 자랑한다.

▲ 기타정보=터키 화폐단위는 예니터키리라(YTL)로 달러, 유로가 있으면 현지 호텔에서 환전이 가능하다. 한국과는 같은 220V 플러그를 사용한다. 이스탄불의 기온은 같은 계절의 한국보다 따뜻한 편이다. 터키관광청(www.goturkey.com)을 통해 자세한 현지정보를 얻을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