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시카고, 재즈의 도시, 황홀한 야경에 취하다

  • 시카고 야경.
미국 시카고는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색이 숨겨진 도시다. 현대건축의 메카일 뿐 아니라 블루스와 재즈의 흔적이 진하게 묻어나는 곳이다. 고층건물들을 지나면 거리 한 귀퉁이 바에서 블루스 선율이 흘러나오는 낭만의 도시. 바람 많은 윈디 도시. 알카포네의 도시 등 시카고에 따라다니는 수식어만 해도 10여 가지가 넘는다. 그만큼 숱한 개성이 살아 숨 쉬는 땅이다.

고층건물 즐비… 현대건축의 메카

시카고에서는 현대건축물만 둘러봐도 눈이 즐겁다. 마천루의 도시인 시카고는 존 핸콕 센터, 시어스 타워 등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의 타이틀을 지녔던 건물을 두루 갖추고 있다. 덩치만 흉물스럽게 커다란게 아니다. 그 아래 잔잔한 거리에는 예술미 가득한 건축물들이 자리 잡았다. 미국 제3의 도시의 규모를 지니고 있으면서도 현대와 과거의 아름다움이 조화를 이룬 곳이다.

시카고는 인디언 말로 ‘야생 양파’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도심을 걷거나 시카고 강을 따라 거닐다 보면 한 겹 껍질을 벗겨낸 양파처럼 새롭게 다가서는 시카고를 발견하게 된다. 시카고의 건물들을 가장 운치 있고 효과적으로 둘러보는 것은 아키텍처 리버크루즈를 이용하는 것. 유유히 흐르는 강물에 몸을 의지해 시카고강 주변 70여개의 건물을 두루 둘러 볼 수 있다.

강 따라 건축예술 감상 리버크루즈

  • 필드자연사박물관 조각상.
크루즈는 프랑스 르네상스풍의 흰색건물인 리글리빌딩 앞에서 시작된다. 리글리빌딩은 츄잉 검으로 유명한 리글리사의 사옥으로 스페인 세비야에 있는 히랄다탑과 똑같은 시계탑이 상징이다. 리글리빌딩 너머로는 시카고를 배경으로 한 영화에 늘 등장하는 옥수수 모양의 쌍둥이 빌딩 마리나 시티가 다가선다. 마리나 시티의 아래층들은 주차장인데 차가 강물로 뛰어드는 장면들은 대부분 이곳에서 촬영됐다.

한때 세계 최고 높이를 자랑했던 443m의 랜드마크 시어스타워와 호반에 솟아있는 AON센터 등 시카고강 주변의 건물들을 배위에서 여유롭게 감상할수 있다. 투어 내내 가이드가 건축 작품과 건축가의 특성, 설계와 시공 당시 뒷얘기를 들려준다.

대부분의 볼거리들은 걸어서도 쉽게 다가설 수 있다. 건물전체가 유리로 둘러싸인 원통건물인 제임스 R 톰슨 센터 옆에는 갱 영화의 단골배경이 됐던 시카고 극장이 들어서 있다. 시카고의 새로운 명물인 밀레니엄 파크와 시카고 미술관 등도 중심가인 루프에서 모두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알카포네가 찾던 '그린 밀' 재즈바

시카고는 재즈와 블루스의 도시이기도 하다. 1920년대까지만 해도 시카고가 재즈의 중심지였고 각지의 재즈, 블루스 연주가들이 상업적 성공을 위해 대도시 시카고에 몰려들었다. 시카고 블루스를 대표하는 라이브하우스인 킹스톤 마인즈. 블루 시카고, 하우스 오브 블루스 등은 각기 개성 있는 선율로 발길을 유혹한다.

  • 리글리빌딩.
블루스 선율에 묻혀 맥주한잔 기울이며 시카고의 밤을 감상하는 것은 색다른 체험이다. 남부 흑인의 애환이 깃든 이 음악들은 바에서 들어야 제격이다. 레스토랑을 겸한 하우스 오브 블루스에서는 저녁마다 공연이 펼쳐지는데 흑인합창단의 화음과 함께하는 일요일 ‘가스펠 브런치’도 명물이다.

감미로운 도시 시카고는 마피아인 알카포네의 활동무대로도 악명 높은 곳이었다. 도심 곳곳에 그 흔적이 남아있다. 인기 높은 재즈바인 ‘그린 밀’은 알카포네가 좋아했던 주류 밀매점이었고 바이오그래프 극장앞은 존 딜리저가 FBI에게 사살된 곳이었다.

시카고에는 별난 박물관과 공원들도 한 가득이다. 박물관은 무려 13개나 된다. 밀레니엄파크 옆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을 전시한 시카고미술관, 공룡 뼈들과 옛 인디언의 생활상을 엿볼수 있는 필드자연사박물관 등 우람한 박물관들이 일단 눈길을 끈다.

2005년에 문을 연 밀레니엄파크는 여러 공원을 제치고 시카고의 새로운 상징물이 된 곳이다. 도심을 굴절시켜 보여주는 은색 땅콩 모양의 클라우드게이트와 거대한 비디오스크린에 다양한 얼굴이 떠오르는 크라운분수는 이색 볼거리로 사랑받고 있다.

여행메모



  • 톰슨센터.

가는길=인천공항에서 시카고 오헤어공항까지 직항편이 운항중이다. 지하철 블루라인이 공항과 도심을 연결한다.

현지교통=지하철 6개 노선이 도시를 촘촘하게 잇고 있다. 지하철, 버스에 공통으로 사용되는 CTA 트랜싯 카드를 구입하면 편리하다. 시내에서는 시카고의 명물 교통수단인 고가철도인 루프를 이용하면 다운타운을 쉽게 오갈 수 있다.

기타정보=시카고 관광 홈페이지(www.choosechicago.com)에서 숙소 및 레스토랑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시카고 튜리뷴, 시카고 선 타임스 금요일판을 구입하면 주말 공연에 대한 일정을 알 수 있다.


  • 시카고의 재즈카페.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